한화생명금융서비스, 제40회 연도대상 개최…김승연 회장 방문 격려

33
김승연(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한화그룹 회장이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여승주(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한화생명 대표이사, 이경근(사진 왼쪽에서 여덟번째)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이사, 김동원(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한화생명 사장 및 챔피언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김승연(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한화그룹 회장이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여승주(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한화생명 대표이사, 이경근(사진 왼쪽에서 여덟번째)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이사, 김동원(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한화생명 사장 및 챔피언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지난 1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제40회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지난 한 해 동안 우수한 영업실적을 기록한 재무설계사(FP)와 영업관리자 1500여명이 자리해, 축하와 영광의 순간을 함께 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직접 행사장을 찾아 영업현장의 FP와 임직원을 격려했다. 김 회장이 연도대상 시상식을 방문한 것은 2018년 이후 6년만이다.

특히 지난 4월 25일 한화금융계열사 임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여의도 63빌딩을 찾은 지 한 달도 안된 터라, 김 회장의 방문에 행사에 참석한 1500여명의 FP와 임직원의 열기는 어느 해보다 뜨거웠다.

김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한화생명은 대형 생보사 최초로 제판분리라는 획기적인 변화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업계 선도사로서의 위상을 다져가고 있다”며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챔피언을 바라보고 있으며 높아진 목표만큼 더 끈질긴 혁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화생명이 최고의 생명보험사로 자리잡은 것은 이 자리에 함께한 FP 여러분 덕분”이라며 “여러분은 ‘한화생명의 심장’이자 한화생명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연도대상 챔피언으로 선정된 21명의 수상자들에게는 김승연 회장이 직접 트로피를 수여했다.

연도대상은 한 해 동안 우수한 영업실적을 기록한 FP에게 상을 수여하는 행사로, 챔피언은 그 중에서도 가장 높은 업적을 달성한 설계사들을 말한다.

김 회장은 “벌써 20년도 더 지난 일이지만, 처음 연도대상에 참석했던 때의 뜨거운 함성과 열정이 생생하게 느껴진다”며 “금융의 새 미래를 여는 길을 여러분이 ‘그레이트 챌린저’가 되어 앞장서서 나아가 달라”고 당부했다.

이 날 행사에는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이사 부회장, 김동원 최고글로벌책임자 사장도 참석해 축하와 영광의 순간을 함께 했다.

업적 챔피언 수상자인 강희정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일왕지점 명예전무는 “20여년간 FP로 활동하면서 목표를 향해 온 힘을 쏟을 수 있는 일터가 있음에 감사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고객과 동료들이 있어 매일매일이 행복하다”며 “업계 최고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자부심으로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