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부동산PF 구조조정서 부실 사업장 속출할 듯

43
서울의 한 건설 현장 모습.(자료사진) ⓒ뉴시스 서울의 한 건설 현장 모습.(자료사진) ⓒ뉴시스

금융당국이 다음 달부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대한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돌입하면서 적용되는 새로운 사업성 평가 기준에 따라 부실 우려 등급 사업장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브릿지론 비중이 큰 2금융권을 중심으로 충당금 부담이 크게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다.

1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부동산 PF 사업성 평가 개선안의 최초 평가 대상 사업장 규모는 전국의 약 30% 수준이다.

금융당국은 사업성 평가 기준을 양호·보통·악화우려 등 현재 3단계에서 양호·보통·유의·부실우려 등 4단계로 세분화했다. 기존 악화우려 사업장은 금융사가 대출액의 30%를 충당금으로 쌓아야 했는데, 앞으로 부실우려 사업장은 75%를 충당금으로 쌓아야 한다.

이에 따라 제2금융권은 당장 2분기부터 추가 충당금 적립 등 손실 인식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최근 분석에서 ▲증권 1조1000억~1조9000억원 ▲캐피탈 9000억~3조5000억원 ▲저축은행 1조~3조3000억원 등 3개 업종의 부동산 PF 추가 적립 필요 충당금 규모가 최소 3조원에서 최대 8조7000억원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한국신용평가는 브릿지론의 인허가 미완료 비중이 지난해 9월 말 기준 증권·캐피탈·저축은행 모두 50%를 웃돌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인허가 미완료는 토지매입률, 수익구조, 여신 만기 연장 횟수, 경·공매 유찰 횟수 등과 함께 PF 사업성 부족을 판단하는 주요 기준이다.

유혈별로 보면 중소형 증권의 인허가 미완료 비중이 75%로 가장 높았고, 이어 ▲신용등급 AA급 캐피탈사(61%) ▲대형 증권사(58%) ▲저축은행(48%) ▲A급 이하 캐피탈사(44%) 등 순이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13일 부동산 PF 대책을 발표하고, 강화된 사업성 평가 기준을 담은 모범규준 양식을 각 금융업권 협회에 전달한 뒤 의견 수렴을 거치고 있다. 금융당국은 시장 참여자들이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유연성을 가지고 부동산 PF 대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