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투자, 지금이 적기” …日 혼다·토요타의 노림수

46

혼다, 전기차·소프트웨어에 10년간 약 87조원 투입

토요타, 올해만 EV·수소·AI에 약 17조 투입 계획

하이브리드로 수익 높이며 전기차 대중화시기 대비

미베 도시히로 혼다 사장ⓒ연합뉴스 미베 도시히로 혼다 사장ⓒ연합뉴스

그간 전동화 전환에 미온적 반응 보이던 일본 자동차업체 토요타, 혼다가 전기차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글로벌 주요 전기차 시장이 캐즘(일시적 정체) 구간을 지나며 주력 제품이던 하이브리드 판매로 수익성을 크게 높인 가운데 지금이 전기차 투자 적기라는 판단이 선 것으로 해석된다.

18일 업계 및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혼다는 도쿄에서 개최한 설명회에서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전동화와 소프트웨어 영역에 2030년까지 10년간 약 10조엔(약 87조원)을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발표했던 투자액보다 두 배 늘린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차세대 공장 신설 등을 포함한 차량 제작에 6조엔(약 52조2000억원), 전기차 배터리와 소프트웨어 개발에 각각 2조엔(약 17조4000억원)을 투입한다. 또 2030년에는 북미에서 조달하는 전기차 배터리 비용을 현재보다 20% 감축하고, 전기차 생산 비용도 35% 줄인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판매 1위 업체인 토요타 역시 전동화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토요타는 지난 8일 회계기준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2024년 4월~2025년 3월)에만 전기차, 수소, AI에 2조엔(약 17조)를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토요타는미국 인디애나 공장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기위해 14억(1조 9000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디애나 공장에는 80억(10조8000억) 달러 이상을 쏟아부었다.

사토 고지 토요타자동차 사장은 실적 발표와 함께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다중 경로 정책을 유지해 왔고, 이 때문에 이제 전동화 기술이 발전하고 우리가 만들어야 할 EV의 종류가 더 눈에 띄게 됐다. 이제 투자 시기를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업체의 공통점은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주요 전기차 시장이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다 다소 꺾인 시점에 전동화 투자를 결정했다는 점이다. 전기차 태동기였던 불과 2~3년 전만 하더라도 일본 업체들은 독일, 미국, 한국 업체와 달리 전기차 개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주력제품인 하이브리드차를 앞세웠다.

당시 시장에서는 일본 업체들을 두고 ‘전동화 전환에 뒤쳐졌다’는 평가가 잇따랐지만, 결과적으로는 전기차 캐즘으로 인해 하이브리드차의 인기가 치솟았다. 덕분에 수익이 악화될 것이라 평가받던 혼다, 토요타의 실적 역시 지난해 ‘역대 최대’를 경신했다.

실제 혼다는 지난해 10조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고, 최대 판매 시장인 북미에서는 하이브리드 판매량이 2배 이상 뛰었다. 토요타 역시 지난 1년간 하이브리드 판매량이 35% 늘며 약47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실적을 갈아치운 동시에 일본에서 최초로 연간 영업이익이 5조엔을 넘긴 업체로 올라섰다.

업계의 예상을 깨고 하이브리드 전성기가 도래하면서 큰 수익을 거둔 만큼, 일본 업체들은 전동화 투자 시기가 늦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캐즘 구간을 그간 주력했던 하이브리드차로 방어하고, 높아진 수익으로 전기차 대중화 시기를 대비하겠다는 계산이다.

전동화 시대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일본 완성차 업계 내 공감대도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토요타, 혼다, 닛산자동차는 차량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내년부터 협력하는 방향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즈키와 마쓰다, 스바루, 미쓰비시자동차 등 다른 일본 업체가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


일본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미국, 중국에서 공격적으로 전기차 개발과 시장 확대에 나섰지만 화재, 충전 인프라, 가격 등 전기차 사각지대가 본격적으로 부각되며 캐즘을 앞당겼다”며 “일본 업체들이 전기차 캐즘까지 내다본 것은 아니겠지만 결과적으로는 유리한 그림이 됐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