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향한 구광모의 진심…LG, 기술은 갈고 닦고 인재는 키우고

25

LG AI연구원, ‘엑사원 2.0’ 공개…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

글로벌 AI 우수 인재 유치에도 적극…AI데이 개최 및 전문가 양성

구광모 (주)LG 대표가 23년 8월 캐나다 토론토 LG전자 AI랩을 찾아 AI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LG 구광모 (주)LG 대표가 23년 8월 캐나다 토론토 LG전자 AI랩을 찾아 AI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LG

구광모 ㈜LG 대표가 AI(인공지능)를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기 위해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다. LG는 과감한 투자로 차세대 AI 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인재 영입에도 적극 나섬으로써 AI 선도자로 우뚝 서겠다는 계획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LG의 AI 싱크탱크인 LG AI연구원은 미시간대(미국)-서울대(한국)-토론토대(캐나다) 등과 공동 연구 진행하며 글로벌 연구 허브로 도약하고 있다.

앞서 LG는 미래 기술 선점과 인재 양성을 위해 2020년 ‘LG AI연구원’을 설립한 바 있다.

LG AI연구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중 언어 AI 모델과 언어와 이미지 양방향 멀티모달 AI 모델을 상용화하며 다른 생성형 AI 모델들과는 다른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을 준비하고 있다.

LG AI연구원 한층 진화한 ‘엑사원 2.0’ 공개

지난해 7월 LG AI연구원은 2021년 12월 첫 선을 보인 ‘엑사원’의 진화한 모습을 대중에 공개했다.

LG AI연구원은 LG 계열사와 국내외 파트너사들이 ‘엑사원’으로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각 분야에 특화된 전문가 AI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이어왔다.

이번에 공개한 ‘엑사원 2.0’은 파트너십을 통해 확보한 특허, 논문 등 약 4500만건의 전문 문헌과 3억5000만장의 이미지를 학습했다.

LG AI연구원은 앞으로도 저작권, 신뢰성 등 AI 윤리원칙을 준수하며 데이터 학습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LG AI연구원은 현존하는 전문 지식 데이터의 상당수가 영어로 되어 있는 점을 고려해 ‘엑사원 2.0’을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이해하고 답변할 수 있는 이중 언어(Bilingual) 모델로 개발했고, 학습 데이터 양도 기존 모델 대비 4배 이상 늘려 성능을 높였다.

초거대 AI의 고비용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대규모 언어 모델(LLM)과 멀티모달 모델의 경량화, 최적화 신기술에 상당한 리소스를 투입했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 2.0’의 언어 모델은 기존 모델과 동일한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추론(Inference) 처리 시간은 25% 단축하고, 메모리 사용량은 70% 줄여 비용을 약 78% 절감했다.

언어와 이미지 간의 양방향 생성이 가능한 멀티모달 모델은 이미지 생성 품질을 높이기 위해 기존 모델 대비 메모리 사용량을 2배 늘렸지만, 추론 처리 시간을 83% 단축해 약 66%의 비용 절감을 달성했다.

LG AI연구원은 고객들이 ‘엑사원 2.0’을 원하는 용도나 예산에 맞게 모델의 크기부터 종류(언어, 비전, 멀티모달), 사용 언어까지 맞춤형으로 설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 AI연구원은 고객 데이터 보안을 위해 학습 과정을 미세 조정하는 파인 튜닝(Fine-Tuning)과, AI 인프라를 고객이 보유한 서버에 직접 설치하는 구축형(On-Premise) 및 사설 클라우드(Private Cloud) 방식도 지원한다.

LG AI연구원ⓒLG LG AI연구원ⓒLG
전문가용 대화형 AI 플랫폼 ‘엑사원 유니버스’ 베일 벗어

LG AI연구원은 ‘전문가 AI’ 서비스 개발의 기반인 엑사원 3대 플랫폼인 유니버스(Universe), 디스커버리(Discovery), 아틀리에(Atelier)도 공개했다.

엑사원 유니버스는 ▲질의응답·대화 ▲텍스트 분류·요약 ▲키워드 추출·생성 ▲번역 등 기능별로 메뉴를 나눴던 방식에서 전문가용 대화형 AI 플랫폼으로 완전히 탈바꿈했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 유니버스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믿고 정보를 탐색하며 인사이트를 찾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해 전문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

엑사원 유니버스는 다른 대화형 AI들과 달리 사전 학습한 데이터는 물론 각 도메인별 최신 전문 데이터까지 포함해 근거를 찾아내며 추론한 답변을 생성한다.

질문에 대한 답변과 함께 화면 좌측과 우측에 각각 질문과의 연관성이 가장 높은 전문 문헌들과 AI가 답변하는 과정에서 활용한 단락을 표시한다.

LG AI연구원은 LG 그룹 내 AI 연구자를 대상으로 엑사원 유니버스의 AI/머신러닝 분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화학, 바이오, 제약, 의료, 금융, 특허 등 엑사원 유니버스의 각 전문 도메인별 특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화학 및 바이오 분야 발전 앞당길 ‘엑사원 디스커버리’도 선봬

엑사원 디스커버리는 세상에 없던 새로운 지식을 발견하는 플랫폼으로 가장 먼저 신소재·신물질·신약 관련 탐색에 적용하고 있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 디스커버리에 논문과 특허 등 전문 문헌의 텍스트뿐만 아니라 분자 구조, 수식, 차트, 테이블, 이미지 등 비(非)텍스트 정보까지 AI가 읽고 학습할 수 있는 형태로 데이터베이스화 하는 심층 문서 이해(DDU, Deep Document Understanding) 기술을 적용했다.

LG AI연구원은 LG의 심층 문서 이해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강조했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 유니버스와 엑사원 디스커버리를 연계해 AI에 질문하며 ▲전문 문헌 검토 ▲분자 정보 추출 ▲소재 구조 설계(UMD, Universal Molecular Design) ▲소재 합성 예측(NCS, Neural Chemical Synthesis) 등 후보 소재를 찾아내 합성 결과를 예측하는 과정까지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현했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 디스커버리를 통해 1만회가 넘었던 합성 시행착오를 수십회로 줄이고, 연구개발 소요 시간은 40개월에서 5개월로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 AI연구원은 신소재·신물질·신약 연구개발 등 엑사원 디스커버리 서비스 범위를 점차 넓혀가고 있다.

2023년 7월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컨버전스홀에서 열린 LG AI 토크 콘서트에서 발표하고 있는 배경훈 LG AI연구원장ⓒLG 2023년 7월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컨버전스홀에서 열린 LG AI 토크 콘서트에서 발표하고 있는 배경훈 LG AI연구원장ⓒLG
인간의 창의적 발상을 돕는 ‘엑사원 아틀리에’

‘엑사원 아틀리에’는 인간에게 창의적 영감과 아이디어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한 플랫폼이다.

엑사원 아틀리에는 저작권이 확보된 이미지-텍스트가 짝을 이룬 페어(Pair) 데이터 3억5000만장을 학습한 엑사원 2.0을 기반으로 이미지 생성과 이미지 이해에 특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LG AI연구원은 인간과 AI가 상호작용을 통해 디자인을 완성해가는 ‘디자인 싱킹 프로세스(Design Thinking Process)’를 엑사원 아틀리에에 접목하기 위해 미국 파슨스 디자인 스쿨과의 공동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6월 상용화한 ‘캡셔닝 AI’는 처음 보는 이미지까지 자연어로 설명할 수 있으며, 이미지 검색에 활용할 수 있는 정보인 문장이나 키워드 등의 메타 데이터를 생성한다.

LG AI연구원은 제품 이미지를 보고 마케팅 문구 등을 생성하는 기능 등 다양한 멀티모달 서비스를 엑사원 아틀리에를 통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LG AI연구원, 특허청과 초거대 AI 기반 특허심사시스템 개발 착수

LG AI연구원은 지난해 7월부터 특허청과 함께 특허 전용 대규모언어모델(LLM) 구축 작업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에는 특허청의 환경 및 활용 목적을 고려해 88억 파라미터 규모로 설계한 모델을 공개하며, 문장 요약 및 번역 등 전체 평가에서 평균 이상의 결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LG AI연구원과 특허청은 지난해 공개한 모델을 고도화 해 특허 검색 및 분류 등 AI 특허 심사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LG AI연구원은 최근 세계적인 유전체 비영리 연구기관인 미국의 잭슨랩과 알츠하이머와 암의 비밀을 풀어낼 AI 공동 연구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양사는 질병의 발병 원인과 진행 과정을 분석하고 치료제 효과까지 예측하는 AI 모델을 개발해 개인 맞춤 치료 연구의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잭슨랩은 유전자 변형 마우스를 직접 설계하고 생산할 수 있는 유전체 전문 연구기관으로 알츠하이머와 암 등 질병과 관련된 다양한 유전적 변이와 돌연변이 유전자 등 방대한 양의 연구 자료를 보유하고 있어 LG의 AI 기술과 결합할 경우 시너지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가 2024년 4월 6일부터 1박 2일간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LG 에이머스(Aimers) 해커톤을 진행했다.ⓒLG LG가 2024년 4월 6일부터 1박 2일간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LG 에이머스(Aimers) 해커톤을 진행했다.ⓒLG

특히, 항암 분야에서는 개인별 유전체 정보 특성에 맞는 맞춤형 치료 선택지를 의사에게 제안하는 새로운 대화형 생성 AI 모델도 개발한다.

양사는 AI가 신약의 후보 물질 발굴부터 전임상 시험과 임상 시험에 이르기까지 개발 소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성공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공동 연구개발한 AI 모델들이 유전자 변이에 따른 개인별 맞춤 치료가 가능한 정밀 의료 시대를 여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AI 인재 확보에 진심인 LG

LG는 세계적인 AI 학회에서 연구 성과를 알림과 동시에 글로벌 AI 우수 인재 유치에도 적극 나서는 등 미래 AI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LG AI연구원은 2022년 진행한 CVPR(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부터 세계적인 AI 학회에 LG 주요 계열사들과 함께 참여해 각 사의 최신 AI 기술을 시연하고 채용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AI 학회에 참가한 한국인 AI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LG의 AI 기술 개발 현황과 인재 육성 계획을 설명하는 네트워킹 행사인 ‘LG AI Day’도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

LG는 실전에 강한 ‘청년 AI 전문가’ 양성을 위한 활동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LG 에이머스(Aimers)’는 2022년 하반기 AI 분야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시작한 LG의 AI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LG가 국내 최고 AI 전문가들과 함께 만든 핵심 이론 강의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으며, LG 계열사가 보유한 산업 현장 실데이터를 제공해 실전 경험을 쌓을 수 있는 ‘LG 에이머스 해커톤’에도 참가할 수 있다.

LG는 ‘LG 에이머스 해커톤’ 대상(고용노동부장관상)과 최우수상(LG AI연구원장상) 등 최종 수상 3개 팀이 입사를 지원하면 서류 전형을 면제한다.

LG 에이머스(Aimers) 해커톤 참가자들 모습ⓒLG LG 에이머스(Aimers) 해커톤 참가자들 모습ⓒLG

‘LG 에이머스 해커톤’ 오프라인 본선 참가자를 대상으로 LG 계열사들이 참여하는 ‘채용 박람회’도 진행하며, ‘채용 박람회’에서는 채용 전문 컨설턴트의 1:1 맞춤형 상담 서비스와 함께 채용 시 우선 검토 대상이 될 수 있는 LG AI 인재 풀(pool) 등록 기회가 주어진다.

LG 에이머스’누적 참가자는 4기까지 9000명을 넘어섰다. LG 에이머스는 AI 기초 지식과 코딩 역량을 갖춘 만 19세에서 29세의 청년이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며, 학사 일정을 고려해 여름 방학과 겨울 방학 기간 연 2회 진행된다.

한편 LG는 청소년 대상 AI 교육 기관인 ‘LG디스커버리랩’과 LG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AI 전문 교육 프로그램인 ‘LG AI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미래를 이끌어 갈 AI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