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아파트담보대출 금리 인하…대환대출 최저 연 3.43%

30
ⓒ케이뱅크 ⓒ케이뱅크

케이뱅크가 가계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해 아파트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의 금리를 낮췄다고 17일 밝혔다.

아파트담보대출 중 ▲대환대출 ▲생활안정자금 ▲전월세보증금반환자금 등의 금리를 변동금리는 0.08%포인트(p), 고정혼합금리(고정금리)는 0.12%p 내렸으며 구입자금은 별도로 금리를 낮추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전날 연 3.56~5.97%였던 대환대출 변동금리는 연 3.43%~5.85%로 낮아졌다. 생활안정자금과 전월세보증금반환자금 변동금리는 연 3.63%~5.78%에서 3.54%~5.69%로 조정됐다.

아파트담보대출 고정금리(구입자금 제외)는 연 3.79%~5.57%에서 연 3.65%~5.46%로 인하됐으며, 고정금리는 첫 5년간 대출금리가 유지되고 이후 12개월마다 금리가 바뀐다.

케이뱅크 아파트담보대출은 대출기간을 20년에서 40년까지 5년 단위로 선택할 수 있으며, 별도 우대조건 없이 업계 최저 수준의 금리를 제공한다. 케이뱅크 아파트담보대출은 편리하고 신속한 심사로 대출 신청부터 승인까지 비대면으로 최소 2일 만에 가능하다.

전세대출은 고정금리 전세대출의 금리를 이날부터 0.15%p 낮췄다. 이에 따라 전일 연 3.94%~4.01%였던 고정금리 전세대출 금리는 이날 연 3.79%~3.84%로 낮아졌다.

케이뱅크는 인터넷은행 중 유일하게 계획적인 이자 관리가 가능한 고정금리 전세대출을 운영 중이다. 케이뱅크는 이 밖에도 일반전세대출, 청년전세대출을 취급하고 있으며 이날 기준 일반전세는 연 3.50%~4.46%, 청년전세는 연 3.59%~3.84%의 경쟁력 있는 금리로 제공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케이뱅크는 전세대출에 필요한 서류를 임대차계약서와 계약금 영수증 두 가지로 간소화했으며, 별도의 중도상환수수료도 없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가계 부채 증가세를 고려해 구입자금을 제외한 아파트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의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제공해 가계 이자 부담 경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