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로 브라질 공략 드라이브

28
셀트리온 '램시마SC'.ⓒ셀트리온 셀트리온 ‘램시마SC’.ⓒ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최근 브라질 보건부 산하 기술위원회(CONITEC)에서 연방정부 공공의료 시스템에 인플릭시맙 SC(피하주사) 제형을 신규 품목으로 등록하는 안건을 승인 권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행정적인 업무 절차를 거쳐 올 하반기 품목 등재가 최종 완료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회사는 이번 신규 품목 등재를 통해 기존 브라질에서 존재하지 않았던 인플릭시맙 SC제형 공립시장이 새롭게 형성될 것이며, 유일한 대상 제품인 ‘램시마SC’가 해당 시장을 빠르게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램시마(IV)는 지난해 브라질에서 연방정부 입찰 수주를 포함해 57만 바이알 이상 제품 공급이 이뤄지며 브라질의 80%가 넘는 시장을 커버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셀트리온은 “연방정부 내 인플릭시맙 SC제형 신규 품목 등재 후 입찰 참여가 가능한 램시마SC의 단독 수주가 예상된다”며 “램시마 제품군의 판매 시너지가 더해지면서 두 제품의 처방 확대가 빨라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브라질 내 시장 지배력 상승이 제품 판매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지 법인에서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중남미 지역 강경두 담당장은 “올 하반기 유플라이마 출시를 통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을 보유하게 되는 만큼 다양한 치료 옵션 제공의 강점을 발판 삼아 더 많은 브라질 환자들에게 셀트리온 제품이 전달될 수 있도록 세일즈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