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무역, 인수회사 스캇 영업적자 161억원…목표가↓-NH

24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NH투자증권은 17일 영원무역에 대해 2015년 인수한 자전거 회사 스캇이 영업적자 161억원의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며, 스캇의 과잉재고 상황이 연중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 전망했다. 목표 주가는 5만4000원에서 5만2000원으로 내렸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NH투자증권은 17일 영원무역에 대해 인수회사 스캇(SCOTT)이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영원무역]

영원무역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7097억원, 영업이익은 710원을 거두며, 컨센서스 영업이익을 20% 하회했다.

주문자위탁생산(OEM) 매출액은 4676억원으로 전년보다 5% 줄고, 영업이익은 831억원으로 같은 기간 39% 감소했다. 1분기부터 방글라데시 생산 노동자 임금 인상으로 매출원가 급여 항목이 증가한 바 있다. 올해 1분기 말 OEM 재고자산은 5526억원으로 집계됐다.

스캇의 매출액은 196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5% 줄고, 영업손실 161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그는 “영원무역은 외화 순현금 상태로 연평균 환율 전망치 상향에 따른 주당순이익(EPS) 변동 폭은 영업이익 조정 폭 대비 미미하다”며 “연내 스캇의 턴어라운드 시점은 요원해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정지윤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년 상반기 실적 기저 부담에도 불구하고 재고자산이 크게 축소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하반기 매출 회복 가시성은 높다”고 판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