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1분기 영업익 3356억…투자심리 회복에 ‘활짝’

8

매출 5311억원·당기순이익 2674억원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등으로 인한 거래량 증가 덕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나무 올해 1분기 매출 5311억원, 영업이익 3356억원, 당기순이익 2674억원을 기록했다. ⓒ두나무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나무 올해 1분기 매출 5311억원, 영업이익 3356억원, 당기순이익 2674억원을 기록했다. ⓒ두나무

블록체인·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투자심리 회복에 따른 거래량 증가로 1분기 매출과 이익 모두 성장하며 호실적을 이어갔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나무 올해 1분기 매출 5311억원, 영업이익 3356억원, 당기순이익 267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3049억원 대비 74.19%,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2119억원 대비 58.39%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67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3263억원보다 18.05% 감소했다.

매출 및 영업이익 상승은 지난 1월 10일(현지시간) 미국 내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 등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전반적인 관심이 높아지면서 투자심리 회복에 따른 거래량 증가 때문으로 보고 있다.

반면 당기순이익의 감소는 보유 가상자산의 회계 기준에 따라 인식 가능한 평가 이익의 폭이 직전 분기 대비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두나무 관계자는 “오는 7월 19일부터 시행되는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준수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시장의 질서가 확립되고 산업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중대한 전환점을 맞아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나무는 증권별 소유자수 500인 이상 외부감사 대상법인에 포함되면서 사업보고서, 분·반기보고서를 의무적으로 공시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