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통공사·김해경전철·인천공항철도, 안전관리 A등급

15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16일 국내 21개 철도운영자 및 철도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시행한 ‘2023년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 결과’를 발표했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16일 국내 21개 철도운영자 및 철도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시행한 ‘2023년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 결과’를 발표했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16일 국내 21개 철도운영자 및 철도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시행한 ‘2023년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21개 철도운영자등의 수준평가 결과 평균점수는 85.04점을 기록했다. 지난해(86.74점)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5개년 평균(83.39점) 보다는 높은 수준이며 전체기관 평균 B등급을 유지했다.

철도사고와 사상자, 운행장애 등을 평가하는 사고지표(35점)는 1년 전 대비 전체 철도사고 건수가 82건에서 68건으로 감소했지만, 철도사고가 발생한 기관이 7개에서 10개로 증가해 2022년 대비 평가점수가 1.52점 하락한 33.12점에 그쳤다.

철도종사자 및 경영진의 인전인식, 안전수칙 이해도 등을 평가하는 안전관리 분야(45점)는 1년 전 대비 평가점수가 0.49점 하락한 34.52점을 기록했다.

철도운영자등의 안전투자계획, 집행실적 등을 평가하는 안전투자 분야(20점)는 1년 전 대비 안전투자 예산(5.11% 증가) 및 집행실적(11.1% 증가)이 증가해 0.51점 상승한 19.15점으로 나타났다.

한편, 수준평가에서 A등급(우수기관)을 받은 대구교통공사, 부산김해경전철, 공항철도㈜는 우수운영자로 지정한다.

대구교통공사와 부산김해경전철은 사고지표에서 무사고로 만점을 기록했다. 또 안전투자 분야에서는 부산김해경전철과 공항철도㈜가 최근 3년 평균 대비 안전예산 투자 확대, 우수한 집행실적 등으로 만점을 받기도 했다.

특히 대구교통공사는 철도종사자 및 경영진의 안전인식, 안전수칙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안전관리 분야에서 우수한 점수를 획득해 최우수기관으로 평가됐다.

국가철도공단, 이레일㈜은 C등급으로 안전수준 향상을 위한 컨설팅을 받는다. 이들 기관은 철도 교통사고 및 사상자 수가 1년 전 대비 증가해 사고지표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정의경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철도안전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철도운영자등이 철도종사자 및 경영진의 안전인식 향상, 안전투자 확대 등을 지속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국토부도 철도안전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