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1분기 영업손실 유지…“수익 사업 집중”

7

1분기 매출 24억원, 영업손실 30억

신사업 마케팅·설비 투자로 수익성 악화

라이프시맨틱스 CI.ⓒ라이프시맨틱스 라이프시맨틱스 CI.ⓒ라이프시맨틱스

라이프시맨틱스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 30억원을 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4% 증가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지난해 12월 알테오젠으로부터 인수한 자회사 라이프슈티컬의 원료의약품 사업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국내외 제약사들과의 공급계약 체결로 하반기 매출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의료 AI(인공지능) 솔루션 사업을 빠르게 가시화해 수익성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최근 모발밀도 분석 AI ‘캐노피엠디 HDAI’의 식약처 품목허가를 획득한 뒤 상급종합병원의 실증을 계획하고 있다. 피부암 진단보조 AI ‘캐노피엠디 SCAI’도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 김태현 재무전략실장은 “실적부진 사업 정비와 수익사업 집중을 통해 실적성장을 지속하고 그 성과가 재무제표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