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한국회계학회와 IFRS17 보험회계 공동세미나 개최

9

보험회계 투명성·신뢰성 제고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전경. ⓒ금융감독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전경. ⓒ금융감독원

보험회계 발전을 위해 금융감독원과 한국회계학회는 서로 머리를 맞댔다.

금감원은 지난해 시행된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에 적용된 연결산 재무제표가 최초로 공시됨에 따라 이와 관련 보험회계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회계학회와 공동으로 보험회계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IFRS17 연결산 결과 분석·의의 및 보험회계 이슈에 대한 대응이라는 주제로 마련됐으며 ▲학계 ▲회계법인 ▲보험업계 등 보험회계 관련 분야의 최고 전문가 발표 및 토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이세훈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IFRS17 도입으로 보험회사 재무정보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한 상황에서 다양한 이슈 관련 활발한 논의와 건설적 방안 도출에 대한 기대를 전달했다.

또한, 이번 세미나의 발표 및 토론에는 학계·보험업계 전문가뿐만 아니라 금감원 내 보험·회계를 감독하는 부서가 함께 참여했다.

세션1에서는 박성종 한경대학교 교수와 이준호 삼일회계법인 상무가 ‘IFRS17 적용 최초 연결산 결과분석 및 의의’를 발표했고, 세션2에서는 한승엽 이화여대 교수가 ‘무·저해지 보험상품 위험 요인과 시사점’를 주제로 발표했다.

세션3에서는 박수홍 금감원 보험리스크관리국 팀장이 ‘IFRS17 도입에 따른 이익인식 변화’에 대해 발표한 후 마지막 세션에서는 보다 심도있는 논의를 위해 김이배 덕성여대 교수의 진행으로 정주은 금감원 회계감독국 팀장, 학계 및 보험업계 전문가 그룹이 종합토론 및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학계·업계 및 금융당국이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대고 논의한 이번 세미나는 보험회계의 투명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한 의미있는 자리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