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까지 완벽하게”…젠테, 발렉스와 ‘프리미엄 배송’ 업무협약

11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명품 플랫폼 젠테는 특수물류 전문기업 발렉스와 ‘프리미엄 배송’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젠테는 발렉스의 안전하고 안정적인 물류 인프라를 활용, 고객들에게 최상의 명품 배송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젠테는 16일 특수물류 전문기업 발렉스와 압구정 젠테빌딩에서 ‘프리미엄 배송’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정엽 젠테 COO(왼쪽)와 장용석 장용석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젠테]

발렉스의 전용 배송 차량은 현금 수송에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보안 장치를 갖추고 있어, 명품 배송에 있어서도 동일한 수준의 안정성을 보장한다. 프리미엄 배송을 활용하면 금고, 폐쇄회로(CCTV), 위성항법장치(GPS) 추적기, 경보기 등이 설치된 차량을 통해 전국 영업일 기준 익일 배송이 가능하며, 분실이나 훼손에 대한 걱정 없이 제품을 수령할 수 있다.

발렉스는 100% 대면 배송이 가능한 프리미엄 배송을 포함한 서비스와 최고의 사고 보상 체계를 통해 젠테의 고객들이 배송부터 특별하고 안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한다. 발렉스는 종합상황실에서의 24시간, 주 7일 모니터링 서비스와 해피콜 서비스 등 안전한 배송인프라를 바탕으로 25년간 무사고 기록을 유지하고 있으며 실시간 상품위치 확인, 프리미엄 배송 전담 운영 오퍼레이터 등 특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번 협약은 명품 구매의 시작부터 끝까지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젠테의 철학과 발렉스의 높은 보안 기준이 만나 이루어진 것으로, 양사는 이를 통해 명품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젠테는 명품 수선 서비스 ‘패피스’에 이어 구매, 배송, 수선으로 이어지는 명품 특화 생태계를 한층 강화했다.

김정엽 젠테 COO(최고운영책임자)는 “젠테 고객들이 구매, 배송, 수선 등 명품을 누리는 모든 과정에서 특화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젠테만의 명품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