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 서울시 건축상’ 내달 16일까지 공모

13
'제42회 서울시 건축상' 내달 16일까지 공모

서울시는 다음달 18일까지 ‘제42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공모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1979년부터 시작된 서울시 건축상은 건축문화와 기술 발전에 기여한 건축 관계자를 시상하는 서울시 건축 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킨 우수 건축물을 장려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공모대상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이내 사용승인 받은 서울시 소재 건축물과 리모델링 건축물이다. 올해 건축상 심사는 디자인 완성도, 공공적 가치, 시민 삶의 질 향상, 건축문화 및 기술의 발전, 미래 지향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은 대상 1개, 최우수상 2개, 우수상 6개, 특별상 3개 이상(총 12개 이상)으로 시상 예정이며, 특별상은 시민 의견 반영 후 ‘건축상 심사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선정된다.

시는 시민들의 건축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건축상 심사과정 중 수상 후보작을 설계한 건축가의 공개 발표를 진행하여 시민들과 의견을 나누며 함께 소통할 수 있도록 한다. 이번 공모는 7월 현장 심사, 공개 발표 등을 거쳐 수상작이 선정되고, 공개 발표는 7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아트홀(예정)에서 시민 관객과 함께 진행되며 유튜브 생중계 및 영상 촬영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나누며 소통한다.

서울시 우수건축 활성화 및 건축주 장려를 위해 건축가의 설계의도 구현과정과 건축주 및 사용자의 경험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시민들과 적극 공유할 예정이며, 수상작 시상 및 작품 전시는 올해 10월 ‘제16회 서울건축문화제’에서 진행된다. 제16회 서울건축문화제는 우수한 건축물을 발굴하고, 건축을 결과로서만이 아닌 과정으로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들을 함께 나누는 축제의 장으로 △제42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시상·전시 △제4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대상(LG아트센터) 특별전 △시민참여 프로그램 △연계 전시 등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건축문화포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장수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올해 서울시 건축상은 건축의 공공적 가치구현 및 우수 디자인의 미래 지향적 건축물 발굴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건축상 수상작을 통해 건축가, 건축주, 사용자의 경험이 어떻게 건축물에 투영됐는지 서울건축문화제를 통해 공유, 건축가와 건축주의 가치를 재발견해 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