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본토 투자자 ‘거래 불가’…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 약발 ‘뚝’

20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 출시 11일 만에 순 유출량 최대
중국 투자자 유입 제한되며 거래량 기대감 못 미쳐
“홍콩 시장 규모 커지면 해외 투자자 유입 가능성 있어”


글로벌 가상자산 시장 호재로 여겨졌던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이 포함된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상장지수펀드)가 여전히 맥을 못 추고 있다.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가 승인될 당시 중국 본토 투자자들 거래가 가능할 거라는 예측이 나오면서 시장 기대감이 상승했지만, 결국 중국인 투자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15일 파사이드 인베스터에 따르면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는 총 3930만 달러가 순유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가 출시된 이후 가장 큰 유출량이다.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가 출시된 지 11일 만이다. 비트코인 현물 ETF 유출량으로는 차이나 AMC의 ETF(3042 HK)가 1550만 달러, 이더리움 현물 ETF 유출량으로는 하베스트 글로벌 ETF(3179 HK)와 차이나 AMC(3046 HK)가 각각 300만 달러로 가장 큰 유출량을 기록했다.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승인된 상품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에 중국 자금이 유입되면서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거라는 기대감이 컸다. 중국은 2021년부터 가상자산 거래와 채굴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결국 중국 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제한되면서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는 저조한 성적을 보인다.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 유입량 출시 후 일주일간 2250만 달러에 그쳤다.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가 처음 거래된 1월 11일 하루 동안에만 유입된 금액이 6억 달러 수준인 인 것에 비교하면 크게 뒤처지는 규모다.

여전히 중국 자금 유입 가능성은 크지 않다. 이날 코인데스크는 홍콩증권거래소(HKEX)로부터 중국인 투자자는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에 투자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코인데스크는 중국 내에서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 보유가 가능해질 경우 중국 자본 통제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AP/뉴시스

다만, 당장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가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의 옵션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김민승 코빗리서치센터장은 “본토 투자가 영원히 막혔는지는 모르는 상황”이라며 “해외 투자자들까지 막힌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미국 시장 영업시간이 종료됐을 때 미국 투자자들에게 홍콩 ETF가 옵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로써는 (홍콩 가상자산 현물 ETF 시장) 규모가 커져야 할 것 같다”며 “어느 정도 규모가 커지면 미국이나 유럽권 투자자들도 더 많이 들어오지 않을까 한다”며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처럼 출시 이후 지켜보는 투자자들이 많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8600만 원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거시경제 이슈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가상자산 시장도 횡보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가상자산 시장이 횡보하면서 김치프리미엄도 함께 하락하는 모습이다. 같은 시간 업비트와 바이낸스 간 가격 차이는 약 2% 수준이다. 비트코인이 1억 원을 기록할 당시 김치 프리미엄은 약 8% 수준까지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