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말 은행 연체율 0.43%…가계·기업 동반 하락

6

전월比 0.08%P↓

서울 시중은행의 대출 창구 안내문.ⓒ연합뉴스 서울 시중은행의 대출 창구 안내문.ⓒ연합뉴스

지난 3월 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가계와 기업 모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이 0.43%로 한 달 전보다 0.08%포인트(p) 하락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0.10%p 상승한 수준이다.

3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같은 기간 5000억원 감소한 2조4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2조8000억원 증가한 4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신규연체율은 0.11%로 0.02%p 하락했다. 전년 동월 말과 비교하면 0.03%p 상승했다.

같은 기간 기업 대출 연체율은 0.48%로 전월 말(0.59%) 대비 0.11%p 하락했다. 같은 기간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11%로 0.07%p,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58%로, 0.12%p 하락했다.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금융감독원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금융감독원

가계대출 연체율은 0.37%를 기록하며, 같은 기간 0.05%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5%로 0.02%p, 주담대를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73%를 기록하며 0.11%p 떨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 3월 말 연체율은 신규발생 연체채권이 감소하고, 분기말 연체채권 정리규모가 확대되면서 2월 말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라면서도 “최근 대내외 불안 요인 등으로 인해 고금리·고물가·고환율 상황이 지속되면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율이 상승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감원은 연체우려 차주 등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를 유도하고, 은행권이 적극적인 연체채권 정리를 통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토록 하는 한편, 대내외 불확실성에 따른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유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