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김혜윤 충격적인 이별…선친자 울렸다

32
사진제공=tvN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과 김혜윤이 충격적인 이별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변우석을 살리기 위한 김혜윤의 거짓말로 인한 두 사람의 이별이 선친자(선재에 미친 자)들을 눈물 흘리게 했다.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는 류선재(변우석 분)와 임솔(김혜윤 분)의 애틋하고 달콤한 연애가 그려졌다. 이후 달달한 하룻밤을 보낸 두 사람은 이별을 선택해 시청자들을 눈물 짓게 했다.

임솔은 “다 끝났대, 우리에게 미래가 생겼어”라고 행복해했지만, 류선재는 “시간이 좀 천천히 흐르면 좋겠어”라고 이별을 아쉬워했다.

이후 체포됐던 연쇄살인마 김영수(허형규 분)가 도주했고, 임솔은 류선재 몰래 김형사(박윤희 분)에게 “5월 10일 이 건물 주위에 잠복해 주시면 안 돼요? 꼭 잡아야 하니깐 부탁드리는 거에요. 그래야 김영수 잡을 수 있어요”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류선재는 임솔이 자신을 지키기위해 뭔가 숨기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챘고, 임솔에게 “솔아, 그 어떤 일이 닥친대도 내가 어떻게 널 모른척해. 어떻게 그럴 수 있겠어”라며 임솔을 지키고자 했다.

류선재와 임솔, 김태성(송건희 분)은 갑자기 음악을 접겠다며 가출한 백인혁(이승협 분)을 찾아나선다. 고향집을 찾아가 백인혁을 찾은 세 사람은 즐거운 한때를 보낸다.

김영수는 임솔과 박복순(정영주 분)의 통화내용을 엿듣고 두 사람이 있는 담포리로 향한다.

방송말미 류선재와 임솔은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기차에 탔다. 임솔은 미래로 돌아간 척하며 홀로 기차에서 내렸고, 류선재는 임솔이 떠난 줄 알고 붙잡지 못한 채 눈물만 흘렸다.

임솔은 담포리에서 김영수를 만나는 미래를 봤고, 류선재를 지키기 위해 혼자 남은 것. 임솔은 “내 운명은 내가 바꿀게. 그러니까 선재야, 이번에는 제발 오지마”라고 간절히 빌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8시 50분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