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투업 연체율 8.4%…주담대 연체율 10% 증가 영향

13
사진게티미이지뱅크
[사진=게티미이지뱅크]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P2P업) 연체율이 8.4%까지 올랐다. 부동산 시장 침체로 영업환경이 악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온투업체 53곳의 연체율은 8.4%로 전년 동기 연체율(4.7%) 대비 3.7%포인트 상승했다.

해당 배경으로는 부동산 시장 침체로 인한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연체율 상승이 꼽힌다. 지난해 온투업 주담대 연체율은 10.2%까지 올라 전년 말(4.5%) 대비 5.7%포인트 높아졌다. 지난해 말 온투업 연계대출 취급 총액 1조1013억원 중 주담대가 594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아울러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연체율은 같은 기간 2.0%에서 20.1%로 18.1%포인트 급등했다. 

이외에 비주택담보대출은 같은 기간 연체율이 10.7%에서 32.8%로 22.1%포인트 치솟았다. 지난해 말 772억원으로 전체 연계대출 취급액의 7%를 차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