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어깨 ‘구조적 손상’ 발견…17일 수술 여부 결정

11
AP/연합뉴스

‘바람의 손자’ 이정후가 어깨 부상으로 이탈한 가운데, 수술 여부가 17일 결정될 전망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구단은 15일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서 이정후의 어깨에 구조적인 손상이 발견됐다”며 “이정후는 17일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해 닐 엘라트라체 박사에게 소견을 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정후는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전 1회 초 2사 만루에서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프하다 펜스에 충돌한 뒤 쓰러졌다.

경기 후 구단은 이정후가 왼쪽 어깨 탈구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애초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이정후를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렸지만, 2차 검진에서 구조적인 손상이 발견되면서 자칫 장기 부상자명단에 오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최악의 경우 수술 가능성도 있는데, 수술이 결정되면 시즌 아웃 가능성도 있다.

이정후를 검사할 엘라트라체 박사는 세계적인 스포츠 분야 수술 전문 의사다. 류현진의 어깨, 팔꿈치 수술을 집도한 의사로도 유명하다.

한편, 이정후는 올 시즌 MLB에서 3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2홈런, 8타점, 2도루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