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1분기 영업익 48.3%↑…”중국·일본 쌍끌이”

14

에어부산 A321neo 항공기 [에어부산]

[마이데일리] 이재훈 기자 = 에어부산이 중국과 일본 노선을 쌍끌이하며 실적 회복에 청신호를 켰다.

에어부산은 올해 1분기 매출액 2722억원과 영업이익 709억원(영업이익률 26.1%)을 기록했다고 14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7.8%, 영업이익은 48.3% 증가한 수치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엔저 현상 지속으로 일본 노선이 에어부산의 호실적을 견인했다. 김해와 인천 양 공항에서 후쿠오카·오사카·도쿄(나리타)·삿포로 4개 노선을 운항하는 에어부산은 일본 소도시 여행 트렌드 공략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중국 노선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중국 노선 공급을 지난해 동기 대비 15배 수준까지 확대했으며, 상용과 관광 노선이 적절히 포진된 중국 노선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실적 회복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동남아 노선 이용객도 증가세다. 에어부산은 지난달부터 부산~타이베이 노선을 기존 주 7회에서 14회로 증편했고, 5월부터는 부산~보홀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시장 상황과 여행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탄력적인 노선 운영과 기재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