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저출생과, 전쟁 필승 실행계획 공유…부시장·부군수 회의 개최

11
14일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실․국장 및 22개 시군 부시장ㆍ부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제4회 부시장ㆍ부군수 회의를 열었다 사진경상북도
14일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실·국장 및 22개 시군 부시장·부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제4회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열었다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14일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실·국장 및 22개 시군 부시장·부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제4회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전날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저출생과 전쟁 필승 실행 계획을 발표한 후, 도와 시군이 함께 결혼·출산·돌봄까지 저출생 극복을 위해 모인 행정력 총결집의 자리가 됐다.

경상북도 저출생과 본부장의 저출생과 전쟁 필승 실행 계획에 대한 발표와 22개 시군 부시장·부군수의 저출생과 대응 시군 추진 현황 발표 및 토론으로 진행됐다.
 
저출생과 전쟁 필승 실행 계획 발표에서는 만남 주선, 행복 출산, 완전 돌봄, 안심 주거, 일·생활 균형, 양성평등 등 6개 분야 100대 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수립한 경북 대표 20대 핵심 과제 등 100대 과제가 현장에서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시군 부단체장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이어진 22개 시군 부시장·부군수의 저출생과 전쟁 시군 추진 현황 발표에서는 각 시군 현실에 맞는 다양한 대책이 논의됐다.
 
특히 김천시는 공공 기관과 아동 및 청·장년층 인구가 밀집해 있는 혁신도시에 특화형 돌봄 마을을 통해 6대 특화 서비스 제공으로 맞벌이 부부의 틈새 및 맞춤 돌봄을 지원한다.
 
구미시는 청년층 유출, 합계 출산율이 전국 평균보다 밑도는 지역 현실을 고려해 완전돌봄, 안심주거, 의료·다자녀복지, 조직 문화 혁신 등 4대 전략과 9대 중점 분야, 50개 과제를 발굴해 실행한다.
 
특히 주요 선도 사례로 도내 최초 ‘소아·청소년 필수 의료거점 인프라’ 구축에 역점을 두어 추진한다.
 
한편 성주군에서는 ‘낳을수록 The 행복한 성주’를 목표로 4대 핵심 분야(출산 양육, 완전돌봄, 교육 지원, 주거 정착)와 1운동(인식 전환 캠페인 및 제도 개선)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며, 성주형 24시 통합돌봄센터를 시작으로 면 지역까지 거점 돌봄센터를 확충해 나간다.
 
이날 긴급 점검 회의를 주재한 이 지사는 “저출생의 근본적인 원인을 수도권 병으로 진단하고, 우리 도가 선제적으로 마련한 100대 처방전을 도-시군이 함께 속도감 있게 추진해 저출생 극복의 본보기를 만들어야 한다”며, “시군에서는 저출생과 전쟁 필승 실행 계획이 부시장·부군수 책임 하에 지역 특색에 맞는 실행 계획으로 전환, 속도감 있는 집행으로 도민이 체감하고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저출생과 전쟁을 위해 추경으로 도비 541억원을 포함, 1100억원을 긴급 수혈하고 단계적으로 국비, 지방비, 기금 등을 총동원해 1조2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