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한국사업 부문 대표에 윤진 FT본부장 선임

18

##CJ대한통운##은 신임 한국사업부문 대표에 윤진 전 FT(Fulfillment and Transportation) 본부장을 승진·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윤진 CJ대한통운 신임 한국사업부문대표/CJ대한통운 제공
윤진 CJ대한통운 신임 한국사업부문대표/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은 앞서 2월 그룹 정기인사에서 신영수 대표가 총괄 대표이사로 승진한 후 한국사업부문대표를 겸직해 왔다.

한국사업부문대표는 FT본부, 오네(O-NE)본부, 영업본부로 구성돼 기업 고객 영업과 택배, 수송, 물류센터, 항만사업 등 한국 내 사업을 총괄한다.

CJ대한통운은 신영수 총괄 대표 아래 한국사업과 글로벌사업 양대 부문별 대표 체제로 이뤄졌다.

2002년 CJ그룹에 입사한 윤진 신임 한국사업부문대표는 CJ대한통운에서 해외사업담당, W&D본부장, CL(계약물류)부문장 등을 두루 역임한 물류 전문가다.

최근엔 FT본부장으로 CL사업을 총괄하며 생산성 혁신 프로젝트를 주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