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새 30% 뛴 공사비…자재수급 안정화 방안 모색

18
국토교통부가 14일 건설자재 업계와 열한 번째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했다.ⓒ게티이미지뱅크 국토교통부가 14일 건설자재 업계와 열한 번째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했다.ⓒ게티이미지뱅크

국토교통부가 14일 건설자재 업계와 열한 번째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골재, 레미콘, 시멘트, 철강 등 건설자재 업계를 비롯해 건설업계와 국토부, 산업부, 기재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했다. 정부는 건설경기 회복과 자재시장 안정화를 위한 업계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건설경기 둔화로 공사수요와 함께 자재수요는 감소하고 있으나 고금리, 고물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원자재 수급 문제 등으로 공사비는 크게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건설공사비지수는 2020년 118.9에서 지난해 153.3으로 28.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요 건설자재별 가격을 살펴보면 최근 3년간 시멘트가 42%, 골재가 36%, 레미콘이 32% 수준으로 크게 상승했다.

이에 따라 자재 수급 불안이 확대되자, 정부는 자재별 산업 동향과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각 자재 없계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최근 공사수요 감소로 철근 가격이 하락 및 안정화되고 있는 철강 업계는 건설현장의 철강 품질관리 강화를 위한 점검기준 및 점검 확대 등을 건의했다. 시멘트 업계는 최근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는 한편 원활한 시멘트 공급에 필요한 철도운송 지원 확대 등을 요청했다.

골재 업계는 골재 공급 확대로 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바다골재를 비롯한 골재 채취량 확대, 채취절차 간소화 필요성을 요구했고 레미콘 업계는 레미콘 원자재인 시멘트, 골재 수급과 품질 확보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이와 연계된 제도개선 사항을 건의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건설업계와 자재 업계가 겪는 어려움에 공감하며 “건의사항 중 현장 안정과 관련된 점검 확대, 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은 조속히 추진하고 부처 협의가 필요한 제도개선 사항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골재, 시멘트를 비롯한 주요 자재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급을 위한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며 “관계부처와 함께 자재업계, 건설업계 등으로 구성된 건설자재 수릅관리 협의체 운영을 확대하고 자재 수급 불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