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시민 안전 위해 치안 강화 힘 모아

11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경기 광명시가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경찰, 소방, 민간과 협업을 강화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명경찰서에서 ‘2024 상반기 광명시 지역치안협의회’를 열고 21개 시민 안전 정책을 검토하고 조속히 시행하기로 했다.
 
지역치안협의회는 시민 안전을 위한 민‧관‧경 협의체로 경찰, 소방,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며, 박승원 광명시장이 의장을 맡고 있다.
 
박 시장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역치안협의회를 중심으로 생활밀착형 안전 정책을 발굴해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에는 박 시장과 광명시의회 부의장, 광명경찰서장, 광명소방서장, 광명교육지원청장, 자율방범대장 등 지역치안협의회 위원과 관계자들이 참석해 기관별로 제안한 치안 정책을 검토했다.
 
시는 이 가운데 소방시설 보급 확대, 재난안전 협력체계 강화, 지역안전 협력사업 추진, 방범시설물 보강, 보이스피싱 홍보 강화 등의 안건은 즉시 추진하고, 시민 협의나 기관 간 조율이 필요한 사안은 실무협의를 통해 조속히 실행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악성민원 현장 대응 강화, 지역축제 안전관리 협조, 교통안전시설 설치, 노후아파트 사고 대응 협력체계 구축 등을 각 기관에 제안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