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유 가격 급등, 현실화하는 ‘기후플레이션’ [한컷]

13
신태현 기자 holjjak@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올리브유가 진열돼 있다.

기후변화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국제 올리브유 가격이 급등하자 국내 식품사들이 올리브유 가격을 올렸습니다.

14일 IMF(국제통화기금)에 따르면 올리브유 가격은 2020년 4분기 톤당 1996달러에서 2021년 3분기 4409달러로 상승한 데 이어 올해 1분기 1만88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 샘표는 이달 초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올리브유 제품 가격을 각각 30% 이상 인상했습니다. 사조해표도 16일부터 올리브유 제품 가격을 평균 30%대로 인상한다고 각 유통사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고 동원F&B 역시 이달 중 올리브유 가격을 약 30% 올립니다.

국제 올리브유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는 최대 생산국인 스페인의 폭염과 가뭄으로 인한 생산량 감소가 꼽힙니다. 올리브유를 사용하는 치킨 등 외식업계도 메뉴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나 극한 날씨로 농작물 생산이 감소해 먹거리 물가가 오르는 ‘기후플레이션'(클라이밋플레이션)이 현실화되는 모습입니다.

신태현 기자 holjjak@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올리브유가 진열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올리브유가 진열돼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