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 모빌리티, 전기픽업 등 신차 출시 대비 AS망 확장…2026년까지 340여개소

18

신규 서비스네트워크 확충으로 정비 취약 지역 서비스 확대

KG 모빌리티 군포 광역서비스센터 전경. ⓒKG 모빌리티 KG 모빌리티 군포 광역서비스센터 전경. ⓒKG 모빌리티

KG 모빌리티(KGM)는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해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네트워크 확충은 KGM이 애프터서비스(AS) 확장 및 고객 서비스 강화를 통해 고객에게 신속·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센터와 서비스프라자 운영자를 공개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지역별로 모집이 완료되면 자동 마감된다.

KGM 관계자는 “차량을 구매하신 고객께서 불편함 없이 쉽게 찾아와 차량을 수리할 수 있도록 거점별로 서비스 네트워크를 모집한다”며 “KGM과 함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갈 전문성 있고 열정 넘치는 사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모집 대상은 서비스네트워크를 전문적으로 운영 가능한 시설 및 환경 등을 갖춘 운영자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지원 자격은 서비스센터 정비 범위는 소형‧종합 정비 2급 이상으로 KGM 차량 전담 서비스 정비공장으로 운영해야 한다. 서비스프라자의 경우 전문 정비 3급으로 접수 방법은 KGM 홈페이를 참조하면 된다.

KGM은 지난 8일 더 뉴 토레스를 출시한데 이어 코란도 EV, J120(쿠페 모델), 전기차 픽업 O100 등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오는 2025년은 KR10, F100 등 신모델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해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KGM은 전국에 걸쳐 320여개소의 서비스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6년 말까지 총 340여개소로 확대해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은 물론 고객과의 서비스 접점을 늘리기 위해 전국 주요 지역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