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희망재단, 산업재해 피해 가정 대학생 등에 장학금…총 3억 원

16
우미희망재단, 산업재해 피해 가정 대학생 등에 장학금…총 3억 원
배성근(왼쪽부터) 한국장학재단 장학이사, 대표 장학생 2명, 이춘석 우미희망재단 사무국장이 13일 푸른등대 우미희망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미건설

우미건설 산하 우미희망재단은 산업재해 근로자 가정 대학생과 저소득층 1인 가구 대학생에게 총 3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우미희망재단은 전날 한국장학재단과 함께 ‘푸른등대 우미희망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수여식은 배성근 한국장학재단 장학이사, 이춘석 우미희망재단 사무국장과 장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에서 개최됐다.

푸른등대 우미희망재단 기부장학금은 산업재해 근로자 가정의 대학생과 저소득층 1인 가구 대학생에게 생활비 및 주거비를 지원하는 장학 사업이다. 올해는 50명을 선발해 1학기에 200만 원의 생활비 장학금과 100만 원의 꿈이룸 장학금을 지급하고, 2학기에 생활비 장학금 20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등 총 3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우미희망재단은 우미건설이 2006년 출연해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국가보훈부와 함께 전몰·순직 군경의 미성년 자녀를 지원하는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건설산업재해 피해 가정과 다문화가정 아동·청소년 진로지원 프로그램인 ‘우미드림파인더’, 다문화가정의 미취학 아동에 대한 돌봄과 기초교육을 지원하는 ‘우미多Dream多이룸(우.다.다.)’ 등 다양한 사회 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 우미희망재단 사무국장은 “우미희망재단은 청소년들의 희망 앞에 놓인 장애물을 제거하고 꿈의 기초를 놓으며 그 꿈을 함께 실현하는 더 나은 세상의 동반자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