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영, 동물의약품 유통도 강화…올해 210만 개 동물용 의약품 취급

15

양돈·양계·축우 등 가축질병용의약품에서 반려동물 의약품까지 다양한 의약품 물류 도맡아

사진제공=지오영지오영 로고

지오영이 동물 질병 예방과 치료를 위한 의약품 공급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오영은 올해 기준 180종, 총 210만 개의 동물용 의약품을 취급하고 있다. 2021년 100만 개에서 2022년 146만 개, 2023년 186만 개 등 매년 그 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전 세계 110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빅5(Big5) 동물의약품 전문기업인 세바 상떼 아니말(Ceva Sante Animale) 등이 지오영의 대표적인 고객사다. 양돈, 양계, 축우 등 가축 질병용 의약품에서 반려동물 의약품까지 다양한 동물 백신 및 치료제의 국내 물류를 도맡고 있다.

동물용 백신의 경우 인체용 백신과 같이 외부 환경 변화에 매우 민감한 편으로, 제품마다 요구되는 적정 온도 상태로 보관·유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권장 온도를 벗어나면 효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인데, 지오영은 최적의 상태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고도화된 콜드체인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지오영은 이를 바탕으로 냉장(2~8℃)과 냉동(-20℃ 이하)은 물론, 영하 190℃ 이하의 초저온에서 취급해야 하는 까다로운 동물용 백신까지 다양한 온도별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다.

지오영은 자체적으로 사물인터넷(IoT) 온습도 센서를 개발하는 등 콜드체인 모니터링 서비스 역시 강화하고 있다. 보관은 물론 마지막 공급 단계까지 체계적으로 온도를 관리해 동물의 질병 예방과 치료를 돕고, 고객사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조선혜 지오영 회장은 “앞으로도 가축 질병은 물론, 반려동물의 건강한 일상을 위한 다양한 동물용 의약품을 확보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공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국내 동물용 의약품 시장 규모는 9557억 원으로 추정된다. 아직 국내 인체용 의약품 시장의 약 3% 수준이지만, 꾸준한 반려동물 양육 인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2013년(5459억 원) 대비 75% 성장했다.

시장조사기관 프리시던스리서치(Precedence Research)에 따르면 글로벌 동물용 의약품 시장 규모는 2022년 457억1000만 달러(62조5000억 원)에서 2032년 936억7000만 달러(128조1000억 원)까지 연평균 7.43%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