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기저귀용 스판덱스 글로벌 생산량 확대

11

내년 2월까지 인도·튀르키예 스판덱스 공장에 설비 확충

2026년까지 생산량 7.3만t에서 1.1만t 확대 계획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효성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효성

효성티앤씨는 내년 2월까지 인도와 튀르키예 스판덱스 공장에 중합공정 등 설비를 확충해 기저귀용 스판덱스의 글로벌 현지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인도 내수 시장을 비롯해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글로벌 시장의 기저귀용 스판덱스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데 대한 공급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효성티앤씨는 현재 연산 7만3000t의 생산능력을 확보한 인도와 튀르키예 생산공장을 증설해 2026년까지 기저귀용 스판덱스 생산량을 총 1만1000t 늘릴 계획이다.

이번 투자로 효성티앤씨는 국내 구미와 중국 주하이, 자싱 등 일부 공장에만 생산해오던 기저귀용 스판덱스를 인도와 튀르키예 공장으로 생산 지역을 확대하게 됐다.

이는 글로벌 팬데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을 겪으며 공급망이 불안정해지면서 현지 또는 가까운 지역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대한 글로벌 고객들의 수요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설비 투자로 효성티앤씨는 시장 니즈에 따라 생산 및 공급 속도를 높여 발 빠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물류비, 관세 등 부가적인 원가 절감을 통해 시장지배력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이사는 “크레오라는 국내와 중국, 인도, 베트남, 튀르키예, 브라질 등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부동의 글로벌 넘버 원 자리를 지켜왔다”며 “수요가 급증하는 기저귀용 스판덱스 분야에서도 안정적인 공급망과 최적화된 품질로 글로벌 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