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하던 가계대출 한 달 새 4.1조원 ‘껑충’

11
주춤하던 가계대출 한 달 새 4.1조원 '껑충'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앞에 붙어 있는 주담대 상품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주택 매매가 활발해지면서 두 달 연속 감소하던 가계대출이 지난 한 달 사이에만 4조 1000억 원이나 증가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전날 ‘2024년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을 통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전월 대4 4조 1000억 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2·3월에는 각각 1조 9000억 원, 4조 9000억 원 줄어들며 두 달 연속 감소했으나 세 달 만에 다시 상승했다.

가계대출 상승세를 이끈 건 주담대였다. 지난달 주담대는 전월 대비 4조 1000억 원이나 불어났다. 특히 은행권 주담대 증가 폭이 크게 늘었다. 3월 5000억 원에서 지난달 4조 5000억 원으로 9배 증가했다. 기타 대출의 경우 5조 원이 감소했던 전월과 달리 전월 대비 300억 원이 늘었다. 은행권 대출이 증가하고 제2금융권 대출이 감소세로 접어든 탓이다.

주춤하던 가계대출 한 달 새 4.1조원 '껑충'

업권별로는 은행권의 전체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5조 1000억 원 늘었다. 기존에는 주택도시기금 재원으로 집행돼 가계대출 통계에는 반영되지 않았던 디딤돌·버팀목 대출이 지난달부터 은행 재원으로 집행되면서 통계에 반영된 영향이 컸다. 실제 지난달 반영된 규모는 2조 8000억 원으로 전월 3000억 원보다 확대됐다. 은행 자체 주담대 증가 폭 역시 같은 기간 2조 원에서 3조 6000억 원으로 커졌다. 금융 당국은 지난달부터 이어진 기업공개(IPO) 청약 일정으로 인한 신용대출 증가도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총 1조 원 줄어들면서 전월(-3조 3000억 원) 대비 감소폭이 작아졌다. 상호금융이 2조 1000억 원 줄었으며 여신전문금융사, 저축은행, 보험 업권에서는 각각 6000억 원, 5000억 원, 100억 원 증가했다.

금융 당국 관계자는 “IPO 청약으로 인한 기타 대출 증가 등 일시적 요인이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 규모에 일부 영향을 미쳤다”면서도 “디딤돌(구입자금대출)·버팀목(전세자금대출) 등 정책성 자금과 함께 은행권 자체 주담대 증가도 원인으로 작용한 만큼 관계 부처 간 협의, 금융권과의 긴밀한 소통 등을 통해 가계대출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리 하락에 대한 기대감, 주택 시장 회복 가능성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정책적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