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독도 방문…”尹정부, 친일 넘어 숭일 정권”

11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해병대 채 상병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해병대 채 상병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3일 오후 독도를 방문해 윤석열 정부를 “친일 정권을 넘어 종일(從日), 숭일(崇日) 정권”으로 규정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자존감, 우리 영토와 주권을 지킬 의지와 능력이 없다면 스스로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조 대표는 성명을 통해 “지금 기조가 계속되면 윤 정권은 매국 정권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과거 박정희, 이명박, 박근혜 정부도 친일 정권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이 정도로 노골적이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특히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이른바 ‘네이버 라인 사태’에는 “사태를 주도하는 일본 총무성 마쓰모토 다케아키 장관의 외고조부가 이토 히로부미로, 조선 침탈의 선봉장이었다”며 “라인의 경영권이 일본 기업으로 넘어가면 디지털 ‘갑진국치'(甲辰國恥)로 불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조 대표의 독도 방문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