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미수금 14조원 쌓여…“요금 인상 불가피”

17

##한국가스공사## 도시가스용 미수금이 올해 1분기 4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미수금은 가스공사가 원가에 못 미치는 가격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면서 발생한 일종의 영업손실이다. 1분기 기준 가스공사의 도시가스용 미수금 14조원 넘게 쌓인 상태다.

한국가스공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제공

가스공사는 올해 1분기 도시가스용 미수금이 4129억원 증가해 누적 14조1997억원(민수용 13조5491억원, 기타 6506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1분기 발전용 미수금은 7833억원 감소한 1조1958억원으로 민수용과 발전용 미수금을 합한 총 미수금은 15조3955억원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요금 인상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서 가스공사의 미수금은 증가하기 시작했다. 지난 2021년까지만 해도 3조원을 밑돌았던 미수금 규모는 2022년 12조원으로 불어났다. 미수금이 쌓이면서 부채비율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올해 1분기 가스공사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8.6% 감소한 12조8106억원, 영업이익은 56.6% 증가한 9216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91.9% 증가한 4069억원이다. LNG 가격 하락으로 민간 발전사들이 가스공사를 통하지 않는 직수입 비중을 늘리면서 매출이 감소한 반면, 지난해 발생한 발전용 가스의 원료비 정산 손실이 사라지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영업이익 증가 등으로 실적 개선이 이뤄졌지만 발전용 누적 미수금이 15조5432억 원에 달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며 “재무개선을 위해 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