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미그룹 오너 일가, 갈등 재연 조짐…”사이언스 지분 매각 몰랐다”

10
[단독]한미그룹 오너 일가, 갈등 재연 조짐…'사이언스 지분 매각 몰랐다'
임종윤(왼쪽)·임종훈 한미약품 사장이 3월 서울 영등포구 FKI타워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코리그룹

한미약품(128940)그룹의 오너 일가가 상속세 납부(2644억 원)와 주식담보대출 상환(5379억 원) 등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갈등이 불거질 조짐이다. 최근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 등 오너 일가 4명은 개인 최대주주인 신동국 한양정밀화학 대표 지분을 합쳐 50%가 넘는 한미사이언스(008930) 지분을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계열의 투자회사인 EQT파트너스에 넘기는 계약을 협의해왔다.

투자은행(IB) 업계 안팎에서는 지분 매각 계약을 주도한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이 상세한 내용을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등 다른 가족에 알리지 않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14일 임시 이사회가 열리는 가운데 지분 매각 협상이 오너 일가의 합의를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 매각 협상이 결국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5월 10일자 본지 1·2면 참조

13일 업계에 따르면 임주현 사장은 최근 50%가 넘는 한미사이언스의 지분을 매각한다는 서울경제신문 보도에 “전혀 알지 못하던 사실”이라고 측근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회장과 임종훈 사장도 지분 매각 소식에 대해 전혀 알고 있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임종윤 사장과 신 회장이 지분 매각 협상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미약품 오너 일가는 약 1조 원의 자금을 수혈해야 하는 상황이다. 주식담보대출과 상속세 미납분 등을 충당하기 위해서다. 매각 대상 지분은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송 회장과 임종윤 사장 등 가족 4명의 지분과 신 회장 지분(12.15%)까지 포함해 50%+α에 이른다. 경영권은 당분간 현재의 창업주 가족 체제가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분 매각 문제에 더해 대표이사 자리를 두고 한미약품그룹 오너 일가 간의 갈등은 더욱 불거지는 모양새다. 시장에서는 임종훈 사장이 14일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임 사장과 공동 대표인 송 회장을 대표에서 해임할 예정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임종윤 사장은 모녀와의 경영권 분쟁이 다시 불거질 경우 투자 유치에 제동이 걸리기 때문에 송 회장 해임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EQT파트너스와의 협상 내용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점 때문에 형제간 의견 충돌도 있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IB 업계 한 관계자는 “신 회장은 높은 가격에 지분을 매각하고 싶어하고 임종윤 사장은 개인 사업, 임종훈 사장은 승계 등 각자의 이해관계가 다 다르기 때문에 내홍이 지속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