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템, 국내 반도체장비기업과 ‘JFS’ 적용평가…”하반기 시장 확대 기대”

20
저스템 CIⓒ 저스템 CIⓒ

저스템(대표 임영진)의 2세대 습도제어 장치 JFS(Justem Flow Straightener)가 국내외 시장으로부터 지속적 관심을 받고 있다. JFS는 저스템이 원천 특허기반으로 만든 세계최초 기류제어 제품으로 EFEM

(Equipment Front End Module) 장비에 추가 유틸리티 없이 장착해 반도체 FOUP 내부습도를 1%이하로 제어함으로써 수율향상에 기여하는 장치다.

13일 저스템에 따르면 현재 진행하고 있는 국내 반도체 장비 업체와의 평가 작업결과와 글로벌 종합반도체기업으로부터 예상되는 추가물량이 더해지면 하반기에는 JFS솔루션의 시장진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스템은 이 솔루션을 올해 글로벌 종합반도체기업에 납품하고 있다.

회사측은 “JFS가 주목을 받는 것은 습도를 제어해야 한다는 시장의 요청이 점점 가속화되고 효과뿐 아니라 추가 유틸러티없이 설치가 용이해야 하는 등 여러 이슈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최근 세계 반도체시장이 다시 회복기에 접어들고 HBM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는 등 반도체 업계가 활기를 띠고 있는 가운데 습도제어를 통한 수율제고는 제품의 완성도와 비용절감의 주요 요소 중 하나다.

한편 저스템은 2016년부터 FOUP에 N2를 공급하여 내부습도를 5%까지 제어하는 1세대제품 N2 PURGE 장비를 글로벌 종합반도체기업에 3만여 시스템을 제공해 왔으며 N2 PURGE제품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현재 8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