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 여사 수사 라인 전면 교체…새 서울중앙지검장에 이창수

12
.

▲이창수 전주지검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 수사 라인이 13일 전격 교체됐다.

법무부는 이날 대검 검사급(고검장·검사장) 검사 39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으로는 이창수(사법연수원 30기) 전주지검장이 보임됐다.

송경호(29기) 현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장으로 발령받았다.

서울중앙지검에서 김 여사 관련 수사 실무를 지휘해 온 김창진(31기) 1차장검사, 고형곤(31기) 4차장검사도 모두 교체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