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라인사태에 “우리 기업 의사에 반하는 부당 조치에 강력히 대응할 것”

19
대통령실 \'라인 사태\' 관련 현안 브리핑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 사태\’와 관련해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3일 일본 정부가 네이버에 라인야후 지분 매각을 압박하는 사태와 관련 “우리 기업 의사에 반하는 부당한 조치에는 단호히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성태윤 정책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우리 기업이 해외로부터 어떠한 불리한 처분이나 불리한 여건 없이 자율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며 “우리 기업의 의사에 조금이라도 반하는 부당한 조치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성 실장은 “이번 사안에서 정부는 무엇보다 우리 국민과 기업의 이익을 최우선에 놓고 필요한 모든 일을 한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며 “이런 원칙하에서 정부는 지금까지 네이버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정부 대응에 반영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네이버의 추가적 입장이 있다면 그에 대해서도 정부 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성 실장은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 보안 사고가 신고된 이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정부는 네이버와 긴밀히 협의하며 의사를 확인했고, 외교 채널을 통해 일본 정부의 입장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네이버가 라인 지분과 사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면 적절한 정보 보안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네이버는 국민 관심이 높은 이 사안에 대해 정보 보안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만 성 실장은 이번 라인 사태를 놓고 반일 감정을 조장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에 대해 “일각에서 반일을 조장하는 정치 프레임이 있는데 이는 국익을 훼손하는 것은 물론, 우리 기업의 이해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