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SM상선, 미주항로 선복교환…현대상선-한진해운 이후 첫 협력

20

아시아-미주 서안 항로에서 선복교환으로 영업망 확대

현대상선-한진해운 이후 첫 국적 원양선사간 원양항로 협력

SM상선 소속 컨테이너선 SM상하이호. ⓒSM상선 SM상선 소속 컨테이너선 SM상하이호. ⓒSM상선

국적 원양선사 HMM과 SM상선이 미주 서안 항로에서 선복교환을 진행한다. 국적선사의 원양항로 선복교환은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이 양대 국적선사로 군림하던 시절 이후 처음이다. HMM은 현대상선의 후신이고, SM상선은 파산한 한진해운의 미주‧아주노선을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13일 SM상선에 따르면 양사는 오는 6월부터 매주 아시아-미주 서안 항로에서 상호 선복을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서비스 노선 공유를 통해 양사는 상호 보완적인 효과를 기대한하고 있다.

선복교환 대상인 SM상선의 CPX(China Pacific Express) 서비스는 칭다오-상하이-닝보-부산-롱비치-포틀랜드-부산-광양-칭다오 순으로 기항하고, HMM의 PSX(Pacific South Express) 서비스는 상하이-광양-부산-LA-오클랜드-부산-광양-인천-상하이 순으로 기항한다.

선복 협력을 통해 SM상선은 미국의 오클랜드와 한국의 인천에서 영업망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선복교환은 HMM과 SM상선이 원양항로에서 진행하는 첫 협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주요 선사들이 얼라이언스 재편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국적 원양선사간 협력을 통해 두 회사의 이익뿐 아니라 한국해운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M상선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사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에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