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도 안 받아줘” 뉴진스 부모님, 하이브에 항의…이메일 공개에 논란 가중

20
그룹 뉴진스 사진어도어
그룹 뉴진스 [사진=어도어]

하이브와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간 경영권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그룹 뉴진스 부모들의 의견이 담긴 이메일이 공개됐다. 

13일 일간스포츠는 어도어 민 대표가 하이브에 보낸 이메일을 입수했다며 해당 메일 내용 전문을 공개했다. 

메일에 따르면 뉴진스의 부모는 지난 3월 31일 어도어에 ‘OOO의 뉴진스 표절 문제’ 등에 대한 문제 제기를 했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빌리프랩의 새 걸그룹이 뉴진스와 콘셉트, 스타일, 안무 등에서 많은 부분 유사점이 발견되었고 논란을 빚고 있는데 우려를 드러냈다. 

뉴진스 부모들은 이같은 유사성이 하이브(빌래프랩)가 의도한 기획 결과로 보인다며 뉴진스가 데뷔한지 1년 8개월 만에 같은 모회사를 둔 레이블에서 뉴진스를 연상하게 만드는 팀을 기획할 수 있느냐며 분개했다. 

또 하이브가 뉴진스 멤버들을 명백히 차별하고 있다며 “사내에서 방시혁 의장과 마주칠 때마다 인사를 받아주지 않았다. 처음엔 ‘못 알아 본 거겠지’ 생각했지만 각각 다른 날짜, 다른 장소에서 단 둘이 마주치더라도 모른 체 했다. 일부러 피해가는 느낌을 받았던 멤버들도 있다. 이런 사례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뉴진스의 부모들은 하이브에 신뢰를 잃었다며 “(뉴진스가) 과거 하이브가 첫 번째 걸그룹 이라는 제안과 약속을 듣고 쏘스뮤직에서 연습생 계약을 했다. 그러나 프로젝트가 지체되는 동안 쏘스뮤직으로부터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한 채 막연히 기다려야만 했다. 그러던 중 OOO, OOO의 계약 소식을 듣게 됐다. 결국 계약 당시 우리에게 한 약속과 달리 다른 팀이 하이브의 첫 번째 걸그룹으로 데뷔했다. 과거 하이브가 어긴 약속과 쏘스뮤직 연습생 시절의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무한 대기, 방치는 잊을 수 없는 악몽”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하이브가 뉴진스를 존중하지 않는다는 정황이 여러 사건들로 분명해 졌기 때문에 앞으로 하이브가 뉴진스를 어떻게 이용하고 뉴진스의 무엇을 모방할지 걱정”이라며 민 대표에게 뉴진스의 브랜드 가치를 보호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어도어는 뉴진스 부모들의 의견을 정리해 지난 4월 3일 하이브와 빌리프랩에게 입장 표명과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그러나 4월 16일 하이브는 어도어에 “OOO의 뉴진스 표절 의혹 제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답변서를 보냈다. 어도어는 시정 조치 요구에 대해 하이브로부터 재발 방지 등 약속을 받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뉴진스에 대한 업무방해를 멈추고 윤리경영을 실천해달라”는 내용의 내부 고발을 했다. 

이후 4월 22일 하이브는 어도어에 2차 메일에 대한 입장문을 보냈고 이날 어도어에 대한 감사도 시작됐다.

한편 하이브 측은 이에 대해 “지난 4월 3일 해당 메일을 받고, 4월 16일에 표절이 아니라는 점 등을 이미 회신했다. 인사를 받지 않는 등 홀대에서 비롯됐다는 내용도 일방적인 주장이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