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건강보험 선지급 실시…”수련병원 경영난 막겠다”

16
 박민수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날 열린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민수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날 열린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수련병원의 경영난을 방지하기 위해 ‘건강보험 선지급’을 실시한다. 병원협회와 수련병원에서 제안한 지원 요청을 수용한 것이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차관은 “전공의 집단행동의 장기화로 수술·입원이 감소해, 수련병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병원 경영난이 장기화되면 필수의료 제공과 비상진료체계 유지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수용 배경을 설명했다.

건강보험 선지급은 진료 전 일정규모의 급여비를 우선 지급하고 추후 실제 발생한 급여비에서 상계·정산하는 제도다. 앞서 코로나19 당시에도 시행된 바 있다. 

정부는 전국의 211개 수련병원 중 조건을 충족한 병원만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가 제시한 조건은 △2024년 3~4월 중 의료수입 급감해 인건비 지급 등 운영상 어려움 발생 △필수진료 유지를 위해 금융기관 자금차입 등 경영난 자체 해결을 위한 자구노력 실시 △중증환자에 대한 외래·입원 등 진료를 더 이상 축소하지 않고 유지하는 기관 등이다. 

지원 기간은 이번 달부터 7월까지 3개월이다. 요건을 충족한 수련병원에 대해 집단행동 이후 진료량·급여비 추이 등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를 활용해 각 병원이 전년 동월 지급받았던 급여비의 30%를 우선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20일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신청서를 접수한다. 이달 내 1차 선지급을 시행하는 것을 목표한다.

한편 박 차관은 “의료기관의 자구노력과 함께 엄격한 관리를 통해 사후 정산이 이뤄지므로 건강보험 재정에 미치는 부담을 적을 것”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