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태어나도 교직 선택” 교사 10명 중 2명뿐…‘역대 최저’

24

교총, 교사 1만1320명 대상 설문…“교직생활 만족” 답변도 역대 최저

뉴시스한국교총 관계자 등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컨퍼런스 하우스 달개비에서 ‘교육권 보장’ 현장 요구 전달 긴급 기자회견에 앞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08.03.

최근 불거진 교권 침해 문제 등으로 현직 교사 10명 중 2명만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선택하겠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2012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스승의날을 맞아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 유‧초‧중‧고교 및 대학 교원 1만1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이 전체의 19.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답변은 지난 2016년 52.6%를 기록한 이후 2019년 39.2%, 2022년 29.9%, 2023년 20.0% 등으로 점차 줄어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교직 생활에 만족한다’는 답변도 역대 최저인 21.4%로 나타났으며, 교직 생활 중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문제행동, 부적응 학생 등 생활 지도'(31.7%)가 가장 많은 것으로 꼽혔다. 이어 ‘학부모 민원 및 관계 유지'(24.0%), ‘교육과 무관하고 과중한 행정업무, 잡무'(22.4%) 등이 나왔다.

올해 3월부터 본격 시행된 교권보호 5법과 관련해서는 현장에서는 바뀐 게 없다고 느끼는 교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 67.5%는 현장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5.9%는 ‘이전보다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고도 했다.

다만 아동학대 신고와 악성 민원은 줄었다고 했다. 교권5법 시행 후 학부모 등의 아동학대 신고, 악성 민원이 줄었다는 응답은 37.7%, 학생의 교권 침해가 줄었다는 답은 32.9%로 나타났다.

교사들의 거부감이 커지고 있는 학교 현장체험학습에 대해서는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절반을 넘긴 52.0%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 보호 등 개선방안을 마련해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44.6%였다.

이와 관련해 학교 현장체험학습 사고로 인한 학부모 민원, 고소‧고발이 걱정된다는 답변은 93.4%, 실제로 민원, 고소‧고발을 겪거나 학교 또는 동료 교원이 겪은 적이 있다는 응답도 31.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안전사고 시 교원의 고의 중과실이 없는 경우 민‧형사 책임을 면제하는 학교안전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데는 99.5%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아울러 정치권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학생인권조례 대신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학생인권법에 대해서는 79.1%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교총은 “과도하게 권리만 부각한 학생인권조례를 법률로 고착하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교권 보호를 위한 입법 추진부터 나서달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