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불씨 안 꺼졌다…지난달 4조 이상 증가

13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중심으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하락 전환한 지 한 달 만의 반등이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4조1000억원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주담대가 4조1000억원 불어나면서 증가세를 주도했다. 기타 대출 규모는 전월보다 300억원 확대됐다.
 
업권별로는 은행권에서 5조1000억원 증가한 반면 제2금융권에서는 1조원 감소했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는 주택도시기금 재원으로 집행돼 가계대출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던 디딤돌·버팀목 대출이 지난달부터 은행 재원으로 집행된 데 따른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더해 은행 자체적으로 내준 주담대도 3조6000억원 늘었다. 4~5월 중 연이은 IPO(기업공개) 일정으로 신용대출도 일시적으로 증가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규모는 2022년 하반기부터 감소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전월(3조3000억원) 대비 그 폭이 축소되는 등 제2금융권 전반적으로 가계대출 감소세가 둔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IPO 청약으로 인한 기타대출 증가 등 일시적 요인이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 규모에 일부 영향을 줬다”며 “정책성 자금과 함께 은행권 자체 주담대 증가도 원인으로 작용한 만큼 관계부처 간 협의, 금융권과 긴밀한 소통 등을 통해 가계대출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