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수익 쏠쏠하다고?…오피스텔 회복 조짐, 속단 이르다

16

월셋값 오르고 수익률 연 5%대, 매매값도 상승 전환

전세사기 그늘…수요·공급 동반하락에 따른 기저효과

“당장 수익 거두기 힘들어…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해야”

오피스텔 시장이 꿈틀거리고 있다.ⓒ데일리안DB 오피스텔 시장이 꿈틀거리고 있다.ⓒ데일리안DB

오피스텔 시장이 꿈틀거리고 있다. 월세 수요가 늘면서 임대수익률이 높아지고 일부 매매가격은 상승세로 돌아섰다.

전문가들은 이를 오피스텔 시장의 반등 시그널로 받아들이긴 무리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비아파트에 대한 기피현상이 여전하고,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실질적인 수익을 거두기도 힘들단 견해다.

1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기준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100.2로 한 달 전 대비 0.07% 올랐다. 2018년 1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오피스텔 월세가격은 지난해 6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다.

월세가격이 오르면서 수익률도 개선됐다. 3월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5.30%로 한 달 전 대비 0.03%포인트 올랐다. 지난해부터 5%대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고금리와 전세사기 여파로 비아파트 시장에서 전세보다 월세 선호현상이 짙어진 탓이다. 최근 들어 1~2인 가구가 급증한 것도 한몫한다.

이 때문에 오피스텔 매매가격도 올랐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한 달 전보다 0.03% 오르며 5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4개월간 하락흐름을 유지하다 반등한 것이다.

집값 급등기 아파트 대체재로 각광 받다가 최근 들어 찬밥 신세로 전락한 오피스텔 시장이 회복 조짐을 보이자 투자수요의 관심도 커진 모습이다.

오피스텔 관련 규제 완화가 이뤄진 것도 시장 반등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정부는 1·10대책을 통해 올해부터 내년까지 준공되는 전용 60㎡ 이하(수도권 6억원, 지방 3억원 이하) 소형 오피스텔 및 빌라 등을 매매할 때 취득세를 최대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해당 주택은 세금 산정 시 주택 수에서도 제외해주기로 했다.

하지만 단순 지표만으로 오피스텔 시장 회복을 점치긴 힘들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수요가 꺾이면서 공급이 위축되고 그로 인해 월셋값이 상승해 지금의 수익성 개선을 견인했기 때문이다. 수익형 부동산 특성상 시장 흐름과 금리에 취약한 만큼 아파트 시장이 살아나지 않은 상황에선 한계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오피스텔 청약 흥행 사례가 종종 나오는데, 청약성적은 입지나 가격에 따라 얼마든지 두 자릿수 이상 나올 수 있다”며 “시장 회복 여부를 판단하려면 청약성적보다 실제 계약이 어느 정도 이뤄지는지, 계약률을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세사기 위기감이 해소되지 않아 수요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 업체들도 괜히 미분양을 떠안기보다 가능하면 분양을 미루겠다는 쪽”이라며 “아파트 시장이 살아나야 비아파트까지 그 흐름이 이어지는데, 아직 회복을 논하긴 이르다”고 덧붙였다.

오피스텔 시장 회복은 금리 인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내년 이후를 내다봐야 한단 목소리도 있다.


심형석 우대빵연구소 소장·美IAU 교수는 “오피스텔 월세가 오르면서 수익률이 5%대 정도 나오는 반면, 대출 금리는 6~7% 수준이다. 고금리 상황인 데다 상업용은 대출 금리를 더 높게 받기 때문에 현재 오피스텔로 수익을 볼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며 “월세는 실수요에 가까워 한 번 오르면 가격이 잘 내려가지 않으니 금리가 떨어지고 안정화가 이뤄져야 오피스텔 시장이 점차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피스텔은 아직 반등 기미가 안 보인다. 내년까지 지켜봐야 한다. 당장 수익을 보겠다는 것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에 뛰어들어야 할 것”이라며 “오피스텔 투자를 고민한다면 대단지 아파트를 끼고 있어 편의시설을 같이 활용할 수 있는 상품이나, 원룸 형태가 아닌 방 2개 정도 있는 규모가 있는 상품을 택하는 편이 낫다”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