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중 갑자기 쓰러진 60대, 달려 나온 김해시장…알고 보니 ‘의사 출신’

22
사진제공=김해시

홍태용 경남 김해시장이 가정의 달을 맞아 진행된 경로잔치 행사에서 갑자기 쓰러진 시민을 목격하고 응급처치를 도왔다. 홍 시장은 의사 출신이다.

12일 김해시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시장은 전날인 11일 칠산서부동 칠산초등학교 체육관에서 가정의 달을 맞아 열린 경로잔치 행사에 참석했다.

지역 어르신 600여 명이 모인 이 날 행사에서 참석자 박모(69) 씨가 갑자기 뒤로 쓰러졌다. 가까이에서 이를 목격한 홍 시장은 곧바로 박 씨에게 달려가 기도를 확보하는 등 응급처치를 했다. 이후 행사의 의료지원을 나와 있던 한사랑병원의 의료지원팀이 김해삼승병원으로 긴급 후송했다.

박 씨는 다행히 의식을 회복하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마침 시장이 가까운 위치에 있어서 박 씨에게 뛰어가 신속히 응급처치했다”라며 “앞으로도 응급상황 발생에 철저히 대비해 안전한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