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외연 확장 방향으로 당 운영해야”…‘약자 동행’ 지속 강조

17

“與, 총선서 ‘운동권 심판론’ 내세워 스스로 프레임 갇혀”

UAE 출장 중 아부다비서 기자간담회 개최
추경호 신임 원내대표에 충실한 역할 기대
의료개혁 초기 방향 대체적으로 맞는 방향

자료제공=서울시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외연을 확장하는 방향으로 당을 운영하지 않으면 요즘 국민을 설득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평소 설득력 있는 행보나 내실이 있는 정책을 통해 당의 정체성을 보다 외연을 확장할 수 있는 행보로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중동 출장 중이던 지난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제가 당의 중진으로서 당을 견인해야 할 입장이 있다”면서 “선거에서 상당히 많은 의석 차이로 총선을 패배한 이후 의견을 표명하는 것이 저의 의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오 시장은 4·10총선에서 국민의힘이 큰 격차로 패배한 것에 대해 언론 기고문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정부나 여당에 자성과 변화를 촉구하며 ‘따뜻한 보수’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안심소득, 서울런 등의 정책을 언급하며 시정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을 내세웠고, 약자와의 동행을 보수 정치 속에서 당이 도입해야 할 정체성으로 제시했다.

오 시장은 “선거에서는 특히 패배했을 때 백서를 쓰는데 정책 공약은 충분히 했냐, 외연을 확장하는 데 필요한 전략을 충분히 가동했냐, 부족하다면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하냐 등을 논의해야 한다”라며 “야당은 당연히 정권 심판론을 제기하는 게 예측 가능한 선거 전략인데, (여당은) 유권자들의 시선을 과거가 아닌 미래로 돌리는 전략이 필요했는데 운동권 심판론을 내세워 스스로 프레임에 갇혔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추경호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된 것과 관련해서 “지금까지 우리 당은 당정의 일치 내지는 화합 쪽에 무게가 실려 있는 당 운영을 했다”라며 “주로 영남 지역에서 다수가 당선됐고 수도권이 지난번 총선에 이어서 많이 위축된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정 간에 논쟁이 치열하게 붙을 부분은 붙고 또 협조할 건 협조하는 게 정부와 여당과의 ‘건강한 긴장 관계’”라며 “(건강한 긴장 관계가) 특히 국민이 보시기에는 가장 바람직한 당정 관계인데 추 대표가 그런 역할을 충실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오 시장은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개혁과 관련해서는 “시장 취임 이후 지난 3년간 서울시 산하 시립의료원 몇 군데의 공석인 의사분들을 자리를 다 채우지 못했다”라며 “인건비의 2배 이상 올려도 지원을 하시는 분 자체가 없었는데, 당연히 의사 수급의 문제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 개혁 발표된 초기에 방향은 대체적으로 맞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