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피탈사 ‘연체 쓰나미’ 부실채권 4조 돌파…22년 만에 최대

24

고정이하여신 1년 새 1조3771억 늘어

쌓이는 연체에 부동산 PF까지 겹악재

이자 부담 이미지. ⓒ연합뉴스 이자 부담 이미지. ⓒ연합뉴스

국내 캐피탈사들이 떠안고 있는 부실채권이 한 해 동안에만 1조4000억원 가까이 불어나면서 4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수백만명의 신용불량자를 낳으며 우리 금융시장에 상처를 남겼던 이른바 신용 대란 이후 22년 만에 최대 규모다.

생각보다 길어지고 있는 고금리 터널 속에서 연체 쓰나미가 이어지는 와중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악재까지 겹치면서, 제2금융권을 둘러싼 금융 리스크 우려는 점점 커져만 가고 있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할부금융사와 리스사 등 51개 캐피탈사에서 발생한 고정이하여신은 총 4조181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49.1%(1조3771억원) 늘었다.

고정이하여신은 금융사가 내준 여신에서 통상 석 달 넘게 연체된 여신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금융사들은 자산을 건전성에 따라 ▲정상 ▲요주의 ▲고정 ▲회수의문 ▲추정손실 등 다섯 단계로 나누는데 이중 고정과 회수의문, 추정손실에 해당하는 부분을 묶어 고정이하여신이라 부른다.

캐피탈사별로 보면 현대캐피탈의 고정이하여신이 7665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3.6% 증가하며 최대를 기록했다. KB캐피탈 역시 4190억원으로, 롯데캐피탈도 3271억원으로 각각 42.2%와 15.7%씩 늘며 해당 금액이 많은 편이었다.

이밖에 ▲메리츠캐피탈(2829억원) ▲OK캐피탈(2543억원) ▲우리금융캐피탈(2121억원) ▲BMW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1829억원) ▲한국투자캐피탈(1617억원) ▲JB우리캐피탈(1615억원) ▲하나캐피탈(1613억원) 등이 고정이하여신 상위 10개 캐피탈사에 이름을 올렸다.

고정이하여신 규모 상위 10개 캐피탈사. ⓒ데일리안 부광우 기자 고정이하여신 규모 상위 10개 캐피탈사. ⓒ데일리안 부광우 기자

캐피탈업계의 이같은 부실채권 규모는 2001년 말(7조8151억원) 이후 제일 큰 것이다. 당시는 무분별한 신용카드 발급으로 300만명에 달하는 신용불량자가 나왔던 신용 대란의 최전선에 있었던 시기다. 이때까지만 해도 대출전용카드를 대거 발급해 왔던 캐피탈사들 역시 카드업계로부터 시작된 후폭풍을 피할 수 없었다.

몸집이 불어나는 부실채권의 배경에는 치솟은 금리의 충격파가 자리하고 있다. 고금리가 지속되며 이자 부담이 쌓이자, 빚을 갚기 어려워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얘기다.

한국은행은 2022년 4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사상 처음으로 일곱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이중 7월과 10월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했다. 이에 따른 현재 한은 기준금리는 3.50%로, 2008년 11월의 4.00% 이후 최고치다.

고금리 여파로 연체가 계속 쌓이면서 캐피탈업계의 부실채권은 계속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 캐피탈사들이 내준 대출에서 상환이 1개월 이상 밀린 연체액은 총 3조306억원으로 1년 전보다 54.2% 증가했다.

아울러 부동산 PF 대출도 위험의 진앙으로 꼽힌다. 부동산 PF는 건물을 지을 때 시행사가 공사비를 조달하기 위해 이용하는 금융 기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태 직후 저금리 시기에 캐피칼사들도 각종 부동산 PF 사업에서 주요 자금 공급 역할을 맡아 왔다.


금융권 관계자는 “개인과 기업대출 모두 상대적으로 고위험 여신을 많이 다루는 캐피탈업계의 특성 상 고금리 리스크의 충격을 가장 직접적으로 받을 수밖에 없다”며 “특히 부동산 PF의 경우 후순위로 참여한 케이스가 많아 위험이 더욱 클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