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업계, 2000억 규모 PF 정상화 ‘2호 펀드’ 조성…민간 업계 최대 수준

21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업계가 2000억 원 내외 규모의 ‘여전업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정상화 지원 2호 펀드’ 조성을 추진한다. 고금리 및 부동산 경기회복 지연 지속 등 비우호적인 부동산 PF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취지다.

12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2호 펀드는 기존 1호 펀드보다 투자규모를 확대한 2000억 원 내외로 추가 조성된다. 이는 민간 업계 최대 수준의 출자 규모다. 여신업계는 해당 펀드를 통해 유동성 공급 확대 등 PF정상화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2호 펀드의 펀드명은 ‘한국리얼에셋 여전사PF 정상화 지원 일반사모투자신탁 2호’이며 투자대상은 부동산 개발사업 관련 PF 사업장이다.

투자유형은 채권매입과 사업부지 인수 등이다. 약 2000억 원 내외의 펀드 약정금액은 캐피털콜 방식으로 출자되며 펀드운용사는 PF사업장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 달 중으로 참여사 확정(9개사 예정) 및 펀드투자 계약 체결 완료를 거쳐 펀드를 조성하며 업장 정상화를 위한 추가 투자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은 “여전업권 부동산 PF 펀드는 부동산 PF 시장 안정화를 위한 금융당국의 노력에 더해서 시장이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뜻을 한데 모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2호 펀드 조성은 여전업권 건전성 제고 및 시장 자율 조정기능을 활용한 사업장 재구조화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사례가 전 금융권으로 확산돼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한 PF 연착륙 유도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신업계는 ‘여전업권 PF정상화 지원 1호 펀드’를 조성해 PF시장 재구조화를 통한 사업장 정상화를 지원했다. 기존 펀드의 여전업권 출자금 1600억 원(참여사 9개사) 중 약 1200여억 원이 집행되고 잔여 출자금은 전액 소진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