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1분기 매출액 30.4% 증가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64.9% 감소

22
호텔신라, 1분기 매출액 30.4% 증가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64.9% 감소
호텔신라, 1분기 매출액 30.4% 증가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64.9% 감소

[문화뉴스 최병삼 기자] 호텔신라가 1분기 매출액은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감소하면서 적자 전환했다.

호텔신라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4% 증가한 9808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64.9% 감소한 121억 원이라고 30일 밝혔다. 또한 당기순손실은 16억 원으로 집계됐다.

면세(TR)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한 8,307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7% 감소한 59억 원으로 집계됐다. 호텔신라는 2분기 전망과 관련하여 “대내외 환경 변화와 면세 수요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여 영업 효율을 극대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호텔·레저 부문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1,501억 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33% 감소한 62원으로 집계됐다. 

서울호텔과 제주호텔에서는 각각 매출이 1%와 5% 감소했으며, 스테이와 레저 부문에서는 각각 10%, 9% 매출 증가가 있었다고 호텔신라 측은 전했다. 

투숙률은 서울, 제주, 신라스테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며, 서울은 5%, 제주는 7%, 스테이는 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신라는 2분기에 탄력적인 고객수요 대응을 통해 실적 호조를 유지하겠다고 언급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아직은 회복세가 더디지만, 전반적인 관광산업 정상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중”이라며 “시장 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면서 내실 경영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뉴스 / 최병삼 기자 press@mhns.co.kr

주요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