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명품 국악공연 9월까지 ‘경주국악여행’진행

753
1

▲사진=지난 27일 첨성대 광장 앞에서 펼쳐진 2024 경주국악여행 공연 모습 (경주시 제공)

사계절을 테마로 계절마다 국악과 어울리는 시간대 선정

경주=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기자 경주에서만 즐길 수 있는 명품 문화공연인 \’2024 경주국악여행\’이 다시 돌아왔다.

지난 1991년 보문 야외상설 국악공연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이어온 국악공연은 경주의 명인, 명창, 전문 국악인들이 출연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여 왔다.

무엇보다 아름다운 경주의 경관과 국악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그간 관람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아 왔다.

올해는 지역의 사계절을 테마로 계절마다 국악과 어울리는 시간대를 선정해 첨성대, 월정교, 교촌마을, 국립경주박물관, 보문호반광장 등에서 열린다.

출연진은 올해 공모에 선정된 국악예술단체 10팀으로 대중성과 전문성을 겸비했으며, 경주와 신라를 주제로 한 공연, 대중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들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9월 28일까지 6개월간 진행되며 판소리, 정가, 전통연희, 한국무용, 창극, 실내악, 창작 국악, 퓨전 국악 등 전통국악부터 크로스오버한 국악까지 다양한 국악 장르를 선보인다.

또 단체 간에 콜라보로 풍성하고 다채로운 국악을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경주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와 경주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경주주문화재단 문화사업팀(054-777-6302)로 문의하면 된다.

주낙영 시장은 “국악여행은 경주가 간직한 역사문화를 바탕으로 지역 예술인들이 참여해 국악의 모든 즐거움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공연이다”라며 “향후 일정과 장소를 참고하셔서 수준 높은 문화공연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람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 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