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상수도시설물 안전진단 추진

20

1

▲사진=맑은물사업본부 전경사진

점검 결과에 따라 중・대규모 위험요인은 별도 예산수립해 추진

경주=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기자 경주시가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자 상수도 시설물 안전진단을 시행한다.

30일 시에 따르면 시설물안전법에 따라 5억 원의 예산을 들여 덕동댐 1곳, 정수장 6곳 등 총 7곳에 대해 올 11월까지 정밀・정기 안전진단(점검)을 실시한다.

탑동・보문 정수장은 정밀안전진단을, 덕동댐은 정밀안전점검을 추진한다.

덕동댐을 포함한 탑동.보문.불국.감포.안강.건천정수장은 정기안전점검을 진행한다.

시는 이번 상수도시설물 각종 안전진단을 통해 토목 및 건축 구조물에 대한 물리.기능적 결합유무와 구조적 안정성 등을 조사하고 적절한 보수·보강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향후 진단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위험요인이 발견된 시설물은 예산을 수립해 보수.보강 등 사후관리와 대응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장진 맑은물사업본부장은 “각종 안전진단을 통해 상수도 시설물의 내구성과 사용성을 높이면서 고품질 수돗물을 차질 없이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