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만남·이재명 의대 준 회담…與 “사슴 쫓으면 산 못 봐”

15
윤재옥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연합뉴스

국민의힘이 30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간 전날 회담과 관련해 민주당 \’협조\’를 주문했다.

윤재옥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견이 일소에 해소되지 않았지만,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가 직접 서로의 생각을 확인했다는 것만으로도 이번 회담은 적지 않은 의미를 가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민생 회복을 위한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민주당 혹평에는 “사슴을 쫓는 사람은 산을 보지 못한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모처럼 성사된 귀중하고 의미 있는 자리를 어느 한쪽의 정치적 목표가 달성되지 않았다고 해서 폄훼하고 평가 절하해서야 더 나은 다음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준영 사무총장 직무대행도 회의에서 “어제는 국정의 최고책임자가 야당의 말씀을 충분히 경청한 만큼 오늘부터는 국회의 절대 권력인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목소리를 귀 기울이고 소통하며 협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어제 회담이 수포가 되게 하지 않는 첫 시그널”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논평을 내 “협치를 위해 대통령이 직접 손을 내밀었고, 민주당의 일방적 주장도 진지한 태도로 경청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이 진정 협치를 원한다면 국회부터 정상화해야 한다”며 “국회는 독단적으로 운영하면서도 이를 불가피하게 제지할 수밖에 없는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지극히 모순적인 태도”라고 지적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의대 증원 등 의료개혁 이슈에는 이 대표가 밝힌 공감 표명을 활용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의 뒤 “이 대표께서 의대 증원의 불가피성에 대해 정부와 인식을 같이한다는 뜻을 밝힘으로써 이제 공식적으로 의료 개혁은 여야의 공통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사들은 지금까지 정부만 굴복시키면 정책을 철회시킬 수 있으리라 믿었을 수 있다. 그러나 어제 회담을 통해 의대 증원은 국가적 과제임이 확인됐으니, 지금까지의 믿음을 재검토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윤 권한대행은 이번 회담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소외됐다는 시각에는 “동의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실무 협상 단계에서 협상 사안을 공유했고 어제 협상 결과도 충분히 전달받았다”며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만나는데 나도 참여해야 한다고 처음부터 주장하는 상황이라면 회담이 성사되겠느냐”고 반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