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안치

22
전주시

▲전주시는 30일 세종시 추모의 집에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안치식을 가졌다. 제공=전주시

전주=에너지경제신문 장정현 기자 한국전쟁 당시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립 속에 무참히 희생된 전북 전주지역 민간인들의 유해가 74여 년 만에 안치됐다.

시는 30일 세종시 추모의 집에서 전주형무소 민간인희생자 유족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유해 안치식을 가졌다.

한국전쟁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전주지역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이번 3차 유해 발굴조사에서는 유해 120개체와 유류품 344건이 확인됐다.

이날 시는 참석한 유족들과 함께 민간인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제례를 진행한 뒤, 감식 및 보존 처리가 완료된 유해와 유품을 엄숙히 안치했다.

확인된 유해는 유해 감식 결과 대부분 남성으로 확인됐으며, 연령은 25~35세의 청년층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중년 이상의 2구의 여성 유해도 확인됐다.

이어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을 올해 유해 안치를 끝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고 유족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전국 지자체 중 선제적으로 유해발굴 사업에 착수했으며, 지난 1·2차 유해 발굴에서 확인된 78여 개체의 유해를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한 바 있다.

이후 지난 12일에는 박현수 전주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실장 및 조사단, 전주형무소 민간인희생자 유족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용역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갖고 3차 유해 발굴을 마무리했다.

전주형무소 민간인 희생자 유족회장은 이날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유해 발굴은 우리 역사에 대한 치유와 사회통합을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국가 차원의 조사를 통해 명예 회복이 하루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유해 발굴 조사단을 이끌어온 전주대학교 박물관 관계자는 “지난 5년여 동안 아픈 과거를 정리하기 위해서 전주시의 협조로 조사가 이루어져서 감사하다”면서 “추후 다양한 방법의 추모행사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한국전쟁이 남긴 상처를 치유하고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후대의 마땅한 책무”라면서 “국가 차원의 민간인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이 이뤄질 수 있기를 바라며, 유해 발굴 과정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